산사에 번지는 연꽃향기 서울 봉원사


서울에서 연 꽃을 볼 수 있는 서울 봉원사에 다녀왔습니다.

올해는 비도 오지 않고 날씨가 무척 더워 연 꽃 상태가 별로 좋지는 않았지만

서울 신촌에 위치를 하고 있는 봉원사에 가서 보고 왔습니다.


봉원사를 가는 방법은 서울 신촌역 3번 출구에서 버스 7024번을 탑승을 한 후 종점에 내려

천천히 걸어서 가도 약 5분이면 도착을 하는 장소 위치를 하고 있습니다.

다른 곳과는 다르게 봉원사에서 바라보는 연 꽃은 연못에 있는 연 꽃이 아닌

수조에 있기 때문에 바로 앞에서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봉원사는 889년 진성여왕이 도선국사가 금화산 서쪽에 있는 신도의 집을 희사받아 창건한 뒤 반야사라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고려만 공민왕 때 중건 보수하고 금화사라 개칭을 하고 조선으로 들어오면서

원각사에 삼존불을 조성을 하여 봉원사를 조성하여 봉안하고

태조 사후 전각을 세워 태조의 어진을 봉안을 하였다고 합니다.

임진왜란 때 소실이 되었고, 영조 24년 왕이 직접 땅을 하사하고 지금 자리로 옮겨 세우고

봉원사라 현판을 내린 것이 전 이름이 되었으며,

1884년 갑신정변 주요 인물이었던 김옥균, 서광범, 박영효 등과 교류를 하여

개화사상의 전개와 보급에 일익 담당하였다고 합니다.


수조 안에 피어져 있는 연꽃

저수지에서 볼 수가 있는 연 꽃이 아닌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사진도 찍기도 좋고

사람들도 많이 없어서 구경을 하기에는 정말 좋습니다.


사찰에 가면 연 꽃이 많이 있는데 인도에서 빛과 생명의 상징으로 인식되었던

연 꽃은 불교에서는 부처의 상징으로 자리를 잡게 되었다고 합니다.

연 꽃은 오랜 수련 끝에 번뇌의 바다에서 벗어나 깨달음에 이른 수행자의 모습에 비유되고

빛의 상징이며 생명의 근원인 꽃 잎마다 부처가 탄생했다고 합니다.




















올해 무더운 여름

특히 올해는 비가 오지 않아 이쁘지 않은 연 꽃

서울에서 볼 수 있는 연 꽃이라 쉽게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대문구 봉원동 26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