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단풍 인천대공원


벌써 10월 마지막 주입니다.

2018년도 2달 정도밖에 남지 않았는데 뭐 했나 싶은 생각도 들게 됩니다.

아무것도 하지도 않았는데 빠르게 지난 시간들

벌써 나무에 색들은 바뀌어 오색빛깔도 되어 있습니다.


평상시에 이렇게 빨리 일어났나.

오랜만에 새벽에 일어나 인천대공원으로 출발을 하게 되었습니다.

올 가을 뭐 하는 것도 없이 출퇴근을 할 때마다 단풍이 드는 걸 보면 시간이 정말 빨리 간다는 걸

확인만 하게 되며 요즘 뭐하나 싶은 생각도 들게 되어 다녀왔습니다.


수많은 색으로 바뀐 나뭇들

만추에 계절인 가을

요즘 비가 와 떨어진 나뭇잎들

작년에 비해 점점 빨라지는 것만 같습니다.


나무 위에서도 바닥에서도 만추의 계절을 느낄 수 있는 인천대공원

점점 짧아지는 가을

가지 말라고 이야기를 하고 싶은 계절인 만추의 계절 가을


이른 아침에도 운동을 하는 사람들

가끔가다가 빨리 일어나 밖을 나가면

부지런하게 살아야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많이 떨어진 나뭇잎

점점 시간이 흐르는 것이 아깝습니다.


의자에 떨어진 낙엽



자전거하고 가을 단풍

아침에 나오는 햇살까지



비가 온 다음날

축축하게 비 물에 쌓여 있는 수많은 낙엽들


오색빛깔 빛이 나는 가을 인천대공원


청명한 가을 하늘

붉은색 단풍


말도 살이 찌는 계절인 가을


코끼리도 기분이 좋은지

머리에 염색도 하였습니다.


천고마비의 계절

말이 살이 찌는 계절

일 년에 며칠밖에 느낄 수 없지만 시간을 잡을 수만 있으면 붙잡고 싶은 계절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남동구 장수동 753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