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에서 기차를 타고 4시간을 달려와 숙소에 짐 보관 후 

이제부터 에든버러에 빠져들려고 나왔다.

따뜻한 햇볕이 드는 날 

기차역에서 걸어서 본 공원

분수대 하단부에 있는 모양인데 섬세하게 표시하고 두 명이 여인은 예쁘다.



분수대에 모습 너무나 섬세하다.


런던에서도 추운데 더 올라오니까 


햇빛은 따뜻한데 바람이 불면 춥다.



내일 갈 에든버러 

수백 년 동안 변하지 않는 곳이기도 하고

가장 인기 있는 곳 중 한 군데이다.



홀로 있는 의자

아무도 앉아 있지 않는 의자를 보면 외롭게 보인다.

내 모습을 보는 것과 같이 말이다.



의자 뒤에 있는 돌

무슨 말로 적혀 있는 거니

여기까지는 어떤 일로 온 거



공원에 우뚝하니 서 있는 나무 한그루

나무 크기를 보니 수십 년은 되어 보인다.



조금만 있으면 올림픽 기간이라서 그런지

에든버러에서도 시계를 꽃으로 장식을 

하여 런던 올림픽의 분위기를 만들어 두었다.



오륜기를 꽃 모양으로 장식을 한 것과

수많은 오륜기들



스콧 기념관 (Scott Monument)

1832년 스콧 경에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가 한다.

287여 계단을 올라가면 에든버러의전망을 볼 수 있고 높이는 61미터 올라가려면 

스콧 기념관 옆에 있는 매표소에서 표를 구입을 한 후 올라갈 수 있다.

에든버러의 경치를 한눈에 볼 수 있다고 한다.



스콧 기념관에서 조금만 위로 올라가면 

조그마한 공원이 있는데

그 공원에 우뚝하니 서 있는 스콧 동상



스코틀랜드도 다른 나라와 다르게 도로 방향이 반대로 되어 있어서 길을 건널 때 

양옆을 주의하라고 적혀 있다.




길을 안내해주는 간판을 뒤로하고

내일을 준비하기 위해 오늘을 마무리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영국 | 에든버러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yoongun63.tistory.com BlogIcon 안티에이징 2014.07.17 01:50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