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의 밤 :: 사진으로 기억을 담는 시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스키점프대에서 내려와 천천히 걷다가 보니 벌써 해가 넘어가서 시간은 저녁으로 흐르고 있었습니다.

삼각대를 안가져와서 손각대를 이용을 하여 그냥 사진이나 찍어보자고 해서 찍은 사진들

구 시가지에서 너무나 배가 고파서 밥을 먹을 곳을 찻으러 다니면서 인스부르크의 구 시가지를 구경을 하러 갑니다.

인스부르크에서 제일 유명한 곳 

황금지붕이 바로 앞에 보입니다.

황금지붕은 위쪽 지붕을 황금으로 덮어 버려서 황금 지붕이라고 불리는 곳이고,

볼거리는 저게 끝 그냥 지붕위에 황금으로 덮여 있습니다.

몰래 황금을 긁어다가 집으로 가져오고 싶은 생각이 들게 만들어 주는 곳입니다.


황금지붕이 있는 옆편 

식당을 찻다가 얼떨걸에 기념품가게들이 넘쳐 있는 곳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처음보는 기념품들이며 향초 및 허브등을 파는 곳이 있었는데 허브 파는 곳에 잠시 구경을 하러 가였다가

머리가 너무나 아퍼서 바로 나오고 밖에서 숨을 돌리면서 모든 도시를 가면 꼭 사는 엽서를 구매를 하러 갔는데

엽서속의 배경은 거의 다 갔던 곳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기념품 가게 뒤편은 무엇이 있는지 한 번 더 가봅니다.

그 쪽을 가니 옷을 파는 옷가게들 그 옷들을 구경을 하다가 몇개를 사올려고 하다가 슬슬 추워지는데 

짧은 옷들하고 너무 두꺼운 옷만 

있으니 그냥 얇은 긴팔만 있었더라면 몇 개 사서 입었을건데 그런 긴팔이 없어서 아쉽게 사지 못하였다는...


볏집으로 만들어진 곰인형 

귀요미 곰인형이라서 가게를 구경을 하러 가였는데 이 가게는 저렇게 다 인형만 만들어져 있습니다.


저녁을 먹고 인스부르크를 지나는 인강을 보러 천천히 가는데 노래소리가 엄청나게 커서 그 길을 따라 갔는데 

건물에 클럽 노래를 엄청나게 해두고 도시가 다 울릴정도로 크게 되어 있어서 

도시 전체가 울리는데 아무도 말리는 사람도 없이 지나가던 저도 그냥 몸을 흔들게 만드는 마법이 있습니다.


조용한 곳으로 이동 후 버스를 타고 호스텔 있는 곳으로 이동을

크지는 않지만 인스부르크의 야경들

하나 둘 그 곳에 빠져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오스트리아 | 인스브루크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