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옹은 스위스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곳으로써 

체르마트에서 몽트뢰로 가는 중간에 로이커바트를 갈까아니면 시옹으로 갈까 하다가 결정을 한 곳입니다. 

시옹을 여행을 하려고 하면 가장 있어야 하는 건 체력 

바로 성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경사가 조금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 경사도 무시할 수 있는 건 바로 경치가 

매우 뛰어난 곳이기도 합니다. 도시에 맨 처음 도착을 하면 바로 가는 곳은 인포메이션 

기차역에 있는 지도를 보고 인포메이션을 찾아 가는데 점심시간이 걸려서 아무것도 물어보지도 못하고 그냥

길 중간중간마다 있는 표지판과 구글 지도를 보면서 따라갑니다. 


시옹을 걷다가 보이는 깨끗한 현대건물

확실히 체르마트에서부터 걷다가 이 곳으로 내려오니 공기는 확실히 느껴집니다. 


저 멀리 보이는 알프스 산맥 

여기는 갈 때 인포메이션도 문도 닫고 하니 성만 갔다 오는 것이 아직까지 상당하 아쉬움이 

남아 있는 곳 중 한 곳입니다. 하지만 이 곳을 구경을 하였을 때 동양 사람들은 아무도 보지 못하였다는 사실


표지판을 따라 올라가는데 보이는 풍경 

이 곳이 가는 길인지 맞는지 계속 헤매고 이 길로 가는 사람들도 없고 하니 표지판을 믿고 따라 갑니다. 


시옹에 있는 두개의 성 

기차를 타고 가다가 시옹 역에 도착을 한다고 할 때 밖을보면 언덕 위를 보면 성을 볼 수가 있는데 

그 성인 투르비옹 성과 바로 옆에 사진 속에 없는 발레르 성 이렇게총 2개가 있습니다. 

사진 속에 보이는 성은 바로 투르비옹 성입니다. 

이제 저 언덕 위로 올라가면 끝 그렇게 올라가고 있는데내려오는 한 사람이 야 

지금 저기 문 닫았어 올라가도 아무것도 볼 수가 없어 그 말로 인해 아 놔 문이 닫다니 올라갈 까 

내려갈까 하다가 그래도 만약에 혹시 문이 열여 있을지도 모르니 그냥 가보기로 합니다.

투르비옹 성은 13세기 성으로 시옹의 주교가 살았고 화재로 폐허가 되었다고 합니다. 


언덕 위에 조금씩 올라 보이는 풍경들 

이제 조금씩 시옹의 시내와 저 멀리 잘 모르는 곳 까지 눈에 조금씩 보이기 시작을 합니다. 


물안개인지가 저 멀리 하늘을 살짝 덮은 것도 보이고 

이름 모르는 산도 있지만 저 높은 산들은 몇 곳은 정복을해 보고 싶은 생각도 들게 됩니다. 


파노라마로 찍은 사진 

저 멀리 보이는 포도밭 남쪽으로 내려오니 포도밭은 정말 많이 보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스위스의 와인도 상당히유명한 와인 중 한 개인데 국내에서는 찾아보기가 힘이 듭니다. 

그 이유는 스위스 와인은 현지에서 다 소비가 되어서 다른 나라로 수출을 하지 않는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위 쪽에는 포도밭은 별로 보이지도 않고 소들을 풀어놓고 키울 수 있은 곳이 많은 것과 대조가 됩니다. 


시원한 풍경과 넓은 배경 

문이 닫혀 있다고 거기에서 올라가 보지도 않고 포기를하였다고 하면 이런 배경은 보지도 못하고 하였을 건데 

도시와 자연이 어울리는 배경 또한 일품입니다. 



언덕에 2곳에 성이 있었는데 한쪽은 낮은 언덕 위에 있는성 

그리고 올라가는 곳은 높은 언덕 위에 있는 성 이렇게 2개가 있습니다. 

지금 언덕 위에 높은 성은 투르비옹 성 저 밑에 낮은 성은 발레르 성 총 이렇게 2개의 성입니다. 


투르비옹 성 바로 밑에 보이는 마을 

들어가려고 하니 닫혀 있는 문 

지금 시즌은 문을 열지 않는다고 ㅡㅡ

하지만 경치가 그걸용서를 해 주는 것만 같아 보여서 기분은 좋지만 

높이도 상당히 높고 반대쪽 언덕은 거의 낭떠러지 같아 조금은 무서운 것도 있습니다. 


반대편에 있는 발레르 성도 똑같이 문이 닫혀 있는 상황ㅠㅠ 

이 곳에서는 아름다운 경치를 보자는 생각이 간절히 들게됩니다. 

발레르 성은 성안에 성당이 있는데 성당 내부에는 세계에서 제일 오래된 파이프오르간이 있는 곳이며 

여름 토요일 오후에는 콘서트가 열려서 구경을 할 수가 있다고 하니 그 때 다시 시간이 되면 

꼭 구경을 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 곳입니다. 


깨끗하고 아름다운 산과 그것이 잘 어울리는 마을들


우리가 위에서 경치를 구경을 할 때 옆에서 같이 있던 사람들도 문이 닫혀 있는걸 보고 실망을 하고

옆에서 사진도 찍고 구경도 하다가 우리보다 천천히 내려와서 

재미있게 노는 모습을 보는데 무엇이 재미가 있는지 그렇게 웃음소리가 끊임없이 내고 걸어오는 모습을 보입니다.


아쉽게 스위스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지닌 시옹을 구경을 하는데 제일 중요한 성을 

들어가지 못한 것이 아쉬움이 상당히 있습니다. 

나중에 오실 분들은 겨울에는 발레르 성과 투르비옹 성은 입장이 안 되는 것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위스 | 시옹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sinlimlife.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 신림점 2016.02.05 11:01 신고

    정말 멋있는 광경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