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옹성을 떠나 숙소에 잠시 맡긴 짐을 가져온 뒤 트램을타고 간 곳은 

찰리 채플린이 생애 마지막을 보낸 도시인 브베로 향합니다. 

시옹성에서 볼 때부터 조금씩 눈이 내리기 시작을 하였는데 브베를 가니 눈이 내리다가 오다가

 계속 그러니 더 힘들고 캐리어를 끌고 다니면서 젖은 인도를 다니려고 하니 

잘 밀리지도 않고 해서 억지로 끌고 다면서 호수로 천천히걸어가 봅니다. 


호수에 딱 도착을 하였는데 비린내가 확 올라오는데 

여기 있는 백조들 냄새가 먹을 거 달라고 따라오는데 지금 가진 거는 아무것도 없어서 안 주니

 오지도 않고 보지도 않고 지들 할 일만 하고 있는 백조들과 다른 작은 새들 


호수에 있는 장식품 여기 반대편에는 유명한 포크와 찰리 채플린의 동상이 있지만 

눈이 너무 많이 와서 거기까지 가는 건 포기 

이 길로 쭉 더 가면 네슬러 본사가 있지만 본사 어떻게 생겼는지 구경이나 해보러 갈까 하다가 눈도 많이 오고 

미끄럽고 그래서 브베 역으로 다시 돌아갑니다. 



펑펑 쏟아지는 스위스의 브베에서 마지막 날 눈을 엄청나게 많이 보는 것만 같습니다. 

브베에서 유명한 포크가 저 멀리 보이기도 하고 다시 가보고 싶지만 눈이 많이 와서 가기도 힘든 상황이라서

 많은아쉬움과 그렇지만 이렇게 눈이 갑자기 쏟아지는 바람에 며칠 전에 이렇게 왔으면 

아무것도 못하였을 건데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을 하게 됩니다. 


좀 더 있다가 갈려고 하였으나 눈이 엄청나게 오는 바람에더 있지도 못하고 다른 곳도 가보지도 못하고 

그냥 기차역에서 제네바 국제공항으로 가는 기차를 이렇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마지막 날 이렇게 눈이 많이 와서 정말로 아쉬움이 한 가득 있는 곳이지만 

며칠 동안 눈도 없고 아무것도 없이 이렇게 날씨가 좋았던 것도 운이 좋아서 그런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눈이 이렇게 많이 오는 건 태어나서 처음으로 보는 듯한느낌이 들기도 하고 

스위스 여행 중 마지막 기차를 타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남아 있습니다. 


스위스 여행 중 마지막으로 타고 가는 기차 

승무원이 제네바 공항 가냐고 물어보길래 공항 간다고 하니까 여행 즐거웠냐고 물어보니까 

나는 정말 좋고 재미있었다고 다음에 또 오고 싶다고 말을 하니 승무원분이 고맙다고

조심히 가라고 전해주는데 여기서만난 사람들에 몸에는 친절함이 몸에 있는 것만 같아 보입니다. 


끝없이 펼쳐져 있는 포토밭

스위스에서 먹은 와인이 그렇게 맛이 있었는데 이 사진을 보니 그 와인들이 또 생각이 납니다.

언제 또 먹어 볼 수가 있을까 하는 생각들이 들게 됩니다.


제네바에 거의 다 도착을 하니 내리지 않는 눈 

이럴 거면 조금만 빨리 그치지 그래야 다른 도시도 잠시나마 구경을 하였을 건데 

그러지 못하여서 아쉬움이 남습니다. 


브베를 구경하는 도중에 하늘에서 내리는 눈을 맞으면서도착을 제네바 국제공항 

스위스의 기차를 보니 다시 또 가고 싶어 지게 하는 마법이 있는 것만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위스 | 몽트뢰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