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 덕진공원에 가서 연꽃을 보러 가기 전에 해장을 하러 

현대옥으로 가서 콩나물국밥을 먹으러 갔습니다. 


전주 끊이는 식 콩나물 국밥을 시키고 밑반찬으로 나온 김치하고 깍두기 무말랭이 삶은 계란 


그리고 김


해장으로는 항상 라면만 먹던가 아니면 식은 피자로 하였는데 오랜만에 따뜻한 국물이 있는 콩나물국밥으로 하니 속이 

시원하면서 몸이 확 풀리는 것만 같았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