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다페스트는 앞에서 말한 것처럼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넘어온 것이라서 

어디가 어딘지 지도 한 장으로 돌아다니면서 여행을 하였습니다.

여행이 조금씩 길어지고 하니 가지고 있던 책들도 필요한 사람들 다 나눠주고 아니면 

게스트하우스나 민박집에서도 물물교환을 하면서 책도 바꿔서 보고하니 

그때 헝가리에 대한 소개가 있는 책도 같이 줘버리는 바람에ㅠㅠ 

지도 한 장으로만 돌아다니면서 열심히 구경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헝가리 부다페스트는 아직까지 특별하게 뭐가 좋다는 건지 그런 생각들은 

별로 생각이 나지가 않고 그냥 열심히 돌아다녔구나 하는 생각만 머릿속에 있습니다.





딱딱 이런 명소만 아직까지 기억에 남는데 앞에 있는 성당은 성 이슈트반 대성당입니다.

부다페스트 최대의 성당으로 헝가리 건국 1천 년을 기념하여 최초의 헝가리 국왕이며 

헝가리에 가톨릭을 처음으로 도입하여 국교로 정한 성 이슈트반 왕을 기리기 위해 세운 성당입니다.

이 곳도 역시 들어갈 까 말까 하다가 안 들어가는 걸로 하였습니다.





트램을 타고 부다 왕국으로 가는 중 중간에 내려서 천천히 걸어서 올라가는데 지그재그로 신기하게 생긴

계단 왠지 미국 어딘가 사진으로 많이 보는 장소하고 비슷하게도 보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헝가리 | 부다페스트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