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토사는 인공적으로 만든 섬이다.

놀 거리가 풍부하다.

여기가 사진을 찍어야 하는데 근처에 무슨 공사를 하는 거 같았다.

다음에 또 오라는 건지



싱가포르 학생들이

여기서 재미있게 노는 거 같다.

노래를 부르고 춤추고 바닷속에서 물놀이를 하면서 놀고

나도 같이 들어가서 놀고 싶다.



바다와 옆에 있는 조그만 섬으로 연결해주는 다리



다리를 건너 보이는 나무 바람이 영향으로 인해

나무가 너무 기울어져버린 거 같다.



돌로 만든 센토사의 이름



흔들흔들 구름다리 속으로 보이는 바닷물



무중력 상태를 느낄 수 있는 곳

해보고 싶어서 시간을 보니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되며

짧은 시간과 돈이 많이 든다.

하고 싶지만 하지 못하는 현실



유라시아 대륙에 남쪽의 제일 끝

이제 3군대만 더 가보면 되는구나

유라시아 대륙을 다 가보려면 말이다.



송 오브 더 씨를 구경하려고 기다리고 있는 시간

멀리 보이는 배들과 높은 건물이 보인다.



너무나 흔들린 사진 멀리 비치는 불빛이 아름답다.

아름다운 빛과 바다의 모습을 보니 내 마음이 흔들거린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싱가폴 | 싱가포르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