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루체른 햄버거 맛집인 홀리카우 (Holy Cow)


슈탄저호른에서 다녀온 뒤 체르마트로 가야 되는데 기차 시간은 약 30분 정도가 남아서 어디에서 뭘 사 먹기도

그렇고 해서 역에 있는 햄버거 맛집으로 유명하면서

루체른역 지하1층에 위치를 하고 있는 홀리카우 (Holy Cow)를 다녀왔습니다.


스위스 하면 초원 초원하면 소하고 양들을 방목을 해서 키우는걸 쉽게 볼 수가 있는데

그래서 소고기 햄버거를 결정을 하였습니다.

가격은 15.90프랑 약 2만 원이 넘는 가격인데

맥도날드 빅맥을 먹는다고 해도 비슷한 가격이라 그냥 그런가 보다 생각을 하게 됩니다.


홀리카우 (Holy Cow)에서 Big Beef를 주문을 하면 옆에서 만들어주는데 그 때 동안 기다리고 있습니다.

맛있게 만들어 지는걸 보면서


햄버거의 아름다운 모습

한입을 베어 먹었을 때는 육즙이 흘러 내려오기도 하고 따뜻하니 금방 만들어서 너무나 맛있던 거 같았습니다.


따뜻한 감자튀김에 옆에 있는 특별한 것이 없는 마요네즈를 찍어 먹는데 처음으로 먹어보는 환상의 맛

아무런 양념도 없는 거 같은데 감자가 커서 그런가 이런 감자튀김이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수제버거도 좋아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그 고유의 맛을 느낄 수가 없을 정도로 소스가 많아서 맛을 보기가 힘든데

그 고유의 맛을 느낄 수가 있었던 홀리카우 (Holy Cow)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위스 | 루체른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aroundtour.tistory.com BlogIcon 정철봉 2018.01.07 06:11 신고

    기차시간에 맞추다 보니...가게앞에 서서 먹게 되더만요... 맛이야 보증이 된듯... 가격은 참~사악하다고 생각이.. ㅎㅎ
    세트에 딸려나오는 감자튀김 양이 참 넉넉해서... 그린델발트 숙소에서 오밤중에 야식으로 먹었습죠.

    • Favicon of http://subir.co.kr BlogIcon 하늘소년™ 2018.01.12 14:27 신고

      스위스 자체가 물가가 많이 비싸서 어쩔수 없는데 맛은 정말 맛있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