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비행기록을 한 번에 보는 방법



저는 항상 비행기를 타고 오면 모으는 것이 보딩패스 입니다.

여권 케이스에다가 보관을 할 때도 있고 또는 가지고 다니는

지퍼백에다가 모으고 있다가 어느 순간 사진만 찍고 다 구겨진

보딩패스를 보면 잘 보관을 할 걸 하는 후회도 합니다.

맨 처음에 여행을 다녀왔을 때는 그렇게 많이 아끼고 하다가

어느 순간에 다시 보게 되면 오래되면 잉크가 다 사라지고 없어서

아무것도 남지 않는 항공기 이름만 적혀 있는 티켓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던 중에 잠시 동안 비행기를 탄 곳을 저장을 하는 곳이 있지 않을까 하다가 한 사이트를 발견을 하였습니다.

그 사이트 이름은 오픈플라이트 (https://openflights.org)입니다.


한국어 지원은 물론이며 회원가입도 개인정보도

많은 필요도 없이 아주 간단하게 되어 있습니다.


출발 날짜 출발 공항 도착 공항은 필수로 입력을 해야 됩니다.

도착시간은 입력을 하지 않아도 되는데 경유로 출발을 할 시 인천 → 경유 → 최종 목적지

이렇게 입력을 하는데 정렬을 할 때 섞여 나오기 때문에 아는 만큼 적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항공기 기종 편명 좌석등급 및 이유 등은 필수사항이 아니기에 꼭 입력을 하지 않고 아는 것만 입력을 하시면 됩니다.


제어판에서 비행기록을 눌러서 확인을 하면

지금까지 입력한 비행기 탑승기록이 나타나게 됩니다.


분석을 누르게 되면 재미있는 것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비행기를 탄 공항 및 항공사 국가 등이 나오게 되며

비행기를 탄 거리가 나오는데 지금까지 제가 탄 거리가 지금 3바퀴가 넘는다는 것이

많이 타기는 하였구나 하는 생각도 하였습니다.

조금 더 많이 타서 달까지 갈 수 있는 거리까지 타야 된다는 생각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옆에는 비행기 탑승 최장거리 / 최단거리가 나옵니다.

공항은 북쪽, 남쪽, 서쪽, 동쪽으로 어느 공항에 다녀왔는지도 한눈에 볼 수가 있습니다.


지금까지 제가 다닌 비행기록으로 다양한 통계자료를 만들어 볼 수가 있다는 것이 재미있었습니다.

이 걸 기록을 해보면서 비행기 티켓을 잊어버려서 입력을 시키지 못한 것들도 있고

언제 탑승을 했는지 기억에 남지 않는 건 입력을 하지 않아서 메모가 중요하다는 걸 인식을 하였습니다.

분석을 해보니 저렇게 싱가포르 창이 공항을 많이 이용을 하였구나

그리고 국적기하고 외항사 다 골고루 이용을 한 것을이번에 알게 되었습니다. 

이걸 해 보면서 지금까지 얼마나 비행기를 타봤구나 하는 것도 알게 되었고

지금부터 여행을 하시는 분들은 천천히 기록을 해서 좋은 추억을 간직을 할 수 있을 것만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