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화물 파손 보상 받는 방법 해야할 일 


2017년 스위스 여행 (대한항공)

2018년 조지아 여행 (터키항공 레이오버 아시아나항공)

두 번의 여행 당시 수화물로 보낸 캐리어는 파손이 되었습니다.

2017년도 대한항공을 타고 스위스를 다녀왔을 때는 짐을 찾고 나가려고 할 때

바퀴가 빠진 걸 확인을 하였고

2018년도 조지아 여행을 할 당시에는 터키항공을 타고 이스탄불에서 베트남 하노이에서

(레이오버 15시간)를 한 뒤 아시아나 항공으로 옮겨 탑승을 할 때 가지고 있던 캐리어도 들고 타기 싫어

화물로 보낼 때 파손이 된 걸 가르쳐 줘서 미리 알게 되었습니다.


비행기에서 파손된 캐리어를 보상을 받기 위해 꼭 해야할 방법은 무엇일까요

캐리어 파손 시 수령 후 7일 이내 신고를 해야 됩니다.

하지만 7일이내라고 하지만 출국장을 나가면 받기는 어렵습니다.

항공기 탑승을 한 뒤 수화물에서 파손이 되었는지 혹은

집으로 간 다음 파손이 되었는지 어렵기 때문이죠

출국장에서 캐리어를 받고 바로 확인을 하는 방법이 가장 좋습니다.

출국장에 탑승을 한 해당 항공사 카운터로 갑니다.

수리 시 항공사에서 캐리어를 회수를 한 뒤 수리를 하거나 

고객이 업체 수리 후 청구를 하는 방법

수리를 할 수 없는 경우 대체 캐리어를 지급을 받는 경우 입니다.

이 경우에는 카운터에 있는 같은 사이즈 캐리어 혹은 원하는 캐리어가 없을 시

카달록을 본 뒤 원하는 것을 선택을 하면 집에서 받을 수가 있습니다.

그 때 꼭 가지고 있어야 되는 것이 한가지가 있는데 체크인을 할 때 받은 수화물무게하고

번호가 찍혀 있는것이 꼭 있어야 됩니다.

버리시면 안되요

나는 캐리어로 받기 싫고 여행자보험으로 받고 싶다라는 경우가 있습니다.

(항공사에서 캐리어를 보상을 받고 여행사보험으로 중복으로 받을 수가 없습니다.)

보험 처리를 원할경우

 항공사에 수화물 파손 확인서

여권사본

항공권

캐리어 구매 시 영수증

캐리어 파손 사진등이 있어야 합니다.


수화물 파손 시 해야할 일

체크인을 할 때 수화물 물품표를 가지고 있는다.

출국장 카운터에서 해당 항공사로 가서 파손된 캐리어를 가지고 가서

확인을 한 뒤 말을 하는 것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