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에서 만족스러운 한 끼 트립어드바이저 추천 맛집 에센스 레스토랑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을 하고 처음으로 간 곳

에센스 호텔 안에 있는 레스토랑

하노이에서 먹은 식당 중에 전체적으로 만족을 하지만 내 입맛에 가장 맛있었곳이며

다시 한번 방문을 하려고 하였지만 시간이 되지 않아

가보지 못한 곳이기도 하다


하노이 사파 여행은 가기 전부터 여행 준비 1도 안 하고 가서 평상시처럼

배고프면 아무 곳이나 가서 밥을 먹고 할 생각이었지만 

트립어드바이저에 순위권에 있어 간 곳 중 한 곳이다.

간판에 한국어로 전통 베트남 음식 하노이 최고 식당

저런 글이 적혀 있는 곳을 보고 맛있는 곳을 한 번도 보지 못하여서

이번에도 그냥 갈까 하다가 더운 날씨 때문에 들어가게 된 곳

호텔이라 들어가면 문을 열어주고 밥을 먹으러

레스토랑에 왔다고 하면 안쪽으로 안내를 해준다.

레스토랑을 가서 예약을 했는지 물어보는데 당연히 안 함

좌석이 여유롭게 있어 편한 곳으로 앉으라고 해서 편안해 보이는 자리에 착석을 하였다.



어디에서 왔는지 물어보는데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메뉴판을 2개를 준다.

한국어로 되어 있는 메뉴판과 그리고 영문으로 되어 있는 메뉴판

솔직하게 지금 봐도 베트남 음식은 뭐가 뭔지 한 개도 모르고 쌀국수만 알고 있다.

먼저 맥주를 시키고 쌀국수 하고 몇 가지를 추천을 해달라고 하였다.

참고로 주문을 할 때 고수 빼줄까 물어보는데 안된다고 고수 꼭 있어야 된다고 이야기를 하였다.


맨 처음에는 역시 맥주가 나오고 안주로 과자가 나오는데

베트남 식당에서 맥주를 시키면 웬만한 곳은 저 과자가 다 나오는 거 같다.

예전에 내가 좋아했던 왕새우과자 하고 비슷한 맛이 나는 과자이었으며

그 옆에는 케첩 비슷한 칠리소스를 함께 찍어먹으라고 같이 나왔다.


라이스페이퍼

월남쌈이나 먹어봤지 라이스페이퍼는 처음으로 이 곳에서 먹어보게 되었다.

옆에 있는 소스에 찍어 먹으면 된다고 하였는데 그냥 먹어도 쫀득쫀득

안에 있는 것과 잘 어울리며 나중에는 소스 하고 찍어먹어 봤는데


내 입맛에는 소스 없이 그냥 먹는 것이 더 맛있었다.



처음에 나온 음식부터 대 만족이었다.

그래서 하노이 사파 여행을 하면서 같은 라이스페이퍼를

주문을 하였는데 맨 처음 먹은 곳

에센스 호텔 레스토랑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이름은 모름 계란말이 안에 이것저것 있는 음식

붉은 고추가 한수인가 같다.

마지막에 살짝 느끼함을 잡아주는 고추에 안에

들어있는 음식들이 상당히 괜찮다.


독특한 등


특이하게 생긴 가면 그리고 꽃이 들어가 있는 화병


분짜를 주문하였을 때 고기

분짜는 이 곳에서 처음으로 먹어봤는데 생각보다 먹기가 불편하였다.

왜 예전에 맛있는 녀석들을 볼 때 인당 한 그릇씩 가져갔는지

이해가 되는 거 같은 기분이 든다.


쌀로 만든 면이라 그런지 맛이 괜찮다.


추가로 주문을 한 쌀국수 한 그릇


맛있는 곳은 육수에 고기 맛도 풍부하게 느껴지지만


어떤 곳은 느끼해서 먹지 못하는 곳도 있는데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사 먹은 쌀국수는 우리나라에서 먹던


쌀국수 하고 틀리게 육수에서 풍미가 느껴지는 맛이었다.

다시 하노이에 간다고 하면 다시 방문을 할 만한 곳

아니면 이곳에서 묵은 다음에 조식을 먹고 싶은 생각도 들게 하는


하노이 에센스 호텔 안에 있는 레스토랑이다.


베트남 사파 하노이 여행 준비물 체크

베트남 4박 5일 하노이 사파 프롤로그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라운지

아시아나 항공 oz727 인천 → 베트남 이코노미 탑승 & 특별기내식 유대교식(코셔밀)후기

베트남 여행 - 달러를 베트남 동으로 하노이 공항 환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베트남 | 하노이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