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봄에 가볼만한 곳 봉은사 봄 꽃 나들이


나는 종교도 없는 무교이지만 가끔 가다 사찰을 한 번식 오는것만 같다.
특히 요즘에는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어디를 함부로 가지를 못하는데 답답한 마음에서 봄 꽃을 느낄 수 있는 곳
홍매화를 볼 수 있는 곳인 서울 봉은사로 가게 되었습니다.

봉은사는 9호선 하고 연결이 되어 있고 직행열차가 편하게 도착을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봄을 알리는 꽃

산수유에 앉아 있는 참새 한 마리

작년 말 계획 중 한 개가 올해는 국내를 많이 여행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는데.

코라나 바이러스 때문에 회사 집 회사 집 회사 집 주말에는 집이 반복이 되어가서 계절이 바뀌는지도 알 수가 없는 생활이 점점 되는 것만 같습니다.

 




붉은 색으로 올라온 홍매화
작년에는 통도사 홍매화
올해는 화엄사 홍매화를 보고 싶었지만 가까운 곳에도 홍매화를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간 서울 봉은사 홍매화
홍매화 꽃말은 고결, 충실, 인내 등이 있으며, 하루종일 쉬는날 집에만 있으니 느끼지 못했던 계절
봄이 조금씩 근처에 왔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하루 빨리 코로나가 없어져야 밖을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구경을 할 수 있는데 집에서만 시간이 가는건지 혹은 계절이 바뀌는것도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홍매화를 보고 아쉽게만 느껴지고 있습니다.

봉은사 대웅전 뒤에 보이는 산수유



그리고 홍매화
하는것은 없는데 빠르게 가는 시간
잡고 싶은 계절 봄


부처님 오신 날을 준비를 하고 계시는 건가.

각자의 소원이 적혀 있는 연등에는 가족들에 건강이 적혀 있겠지.

 

꽃봉오리가 맺혀 있는 목련

봄 꽃 중에 내가 좋아하는 꽃 중 한 개다.

화려하면서도 기품이 있어 보이고 요즘에 예전에 찍었던 사진들을 다 정리를 하고 있는데 확실히 빠르게 올라오는 것이 보이는 봄 꽃들

지구온난화 때문에 그런가 

점점 사라지는 계절이 되어가는 봄이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집에만 있어야 하는 답답함

잠시 동안 외출을 하여 기분 전환을 하게 된 것만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