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속 창덕궁에서 즐기는 봄날의 산책


일 년에 4번

사계절마다 가는 유일한 곳이 있는데 그곳은 창덕궁입니다.

예전에는 그냥 아무것도 없이 창덕궁을 구경을 하러 다녀왔는데

요즘에는 사계절 궁궐 사진을 찍고 싶어 오게 되는 것만 같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오랜만에 한 외출

창덕궁은 오전 9시부터 문을 열지만 내가 도착을 한 시간은 10시가 넘었지만

주말에 이렇게 사람이 없는 건 처음으로 보는 것만 같다.

올 해는 창덕궁 달빛기행도 무제한 연기 궁궐에서 하는 행사가 무제한으로

다 연기가 되어 슬프지만 빨리 진정이 되면 좋겠다.


창덕궁은 조선에 두 번째 궁궐 이궁으로 법궁인 경복궁보다


더 오랫동안 사용을 한 궁궐로 임진왜란 때 소실이 되었다가


광해군 때 다시 만들고 고종황제가 경복궁을 다시 복원을 할 때까지


사용을 한 궁궐로 역사적으로 더 오래된 건물들이 많이 남아 있는 곳입니다.


계절마다 웬만하면 궁궐에 온다고 하지만 오랜만에 오는 봄 창덕궁


궁궐에서 보는 봄 꽃도 겨우내 힘들었던 스트레스를 받았던


모든 것들을 훌훌 털어버리는 것만 같다.



창덕궁의 정전 인정전

오전 10시가 넘은 시간 아무도 없는 창덕궁 인정전

왕의 즉위식 및 신하들의 하례 그리고 외국 사신 접견 등 국가의 중요한 의식을 치르던 곳

인정전 앞쪽에는 의식을 치르는 마당인 조정이 펼쳐져 있고 뒤편에는 뒷산이 응봉으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나라 궁궐 중 노란색 창살을 사용을 하는 곳이 딱 두 곳이 있는데


창덕궁 인정전 그리고 덕수궁 중원전이다.


과거에 노란색을 하면 떠오르는 건 한 가지이다.


황제의 색


그래서 우리나라는 대한제국을 선포를 하고 황제국이 된 다음에 고종과 순종


두 분이 사용을 하시던 창덕궁 인정전과 덕수궁 중원전에 노란색을 사용을 하였다고 들었다.


그 이야기를 듣고 서울에 있는 모든 궁궐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경희궁)까지 다 봤지만


딱 2곳 창덕궁 인정전 그리고 덕수궁 중원전만 노란색 창살로 되어 있는 것을 볼 수가 있었다.



창덕궁 하면 있는 곳


창덕궁 후원


세계문화유산에 등록이 된 유일한 궁궐


평상시라고 하면 자유관람은 일 년에 두 번이 있다.


그때도 지금도 들어가는 시간과 인원은 제한이 되어 있지만


자유관람은 가이드가 없이 후원을 돌아다닐 수 있는데


지금은 한권의 책 행사를 하고 있지 않지만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자유관람을 진행을 하고 있다.


역시나 사람들이 많이 있지 않은 창덕궁 후원



창덕궁 후원에 들어오면 맨 처음 반겨주는 부용지

후원에 있는 왕실 도서관

1층 하고 2층에 이름이 각각 다른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

1층은 주합루 2층은 우리가 많이 들은 규장각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왕실도서관이라 그런가 경치도 좋은 곳에 있고

이 곳에서 책을 보면 어떤 기분이 들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주합루에 오르는 길에 작은 어수문이 있는데 "물고기가 물을 떠나 살 수 없다."는

격언과 같은 통치자들은 항상 백성을 생각하라는 교훈이 담긴 문으로,

정조의 민본적인 정치 철학을 보여주는 문이라고 합니다.

이 곳은 다른 곳과 틀리게 독특한 담장이 되어 있는데 취병이라고 합니다.

대나무 틀을 짜고 내부가 보이는 것을 막아주고 가림막 역할과 공간을 분할하는 기능을 한 취병


규장각 위에 있는 어처구니


연꽃을 좋아했던 임금 숙종이 만든 "애련정""애련지"

정자의 이름을 "애련정이라 부르고 연못은 "애련지"로 불리는 곳

"연꽃을 사랑함은 더러운 곳에 처하여도 맑고 깨끗하여 은연히 군자의 덕을 지녔기 때문이다."

정자의 이름을 지은 이유이며


애련지의 정자는 평상사에는 한 개 물에 비치는 정자 2개로 보입니다.


한반도 모양을 한 연 못 관람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부채꼴 모양을 하고 있는 관람정

수백년 되어 보이는 밤나무

창덕궁 후원에서 가장 최근에 만들어진 연못이다.


관람지 밑에는 푸릇푸릇하게 뭔가가 올라오는 모습도 볼 수가 있다.


이번에도 들어가지 못하는 옥류천

그래서 효명세자가 만든 연경당으로 가게 되었다.

당시 사대부의 집과 비슷하게 만든 연경당

차이점은 칸 수가 틀린데 사대부집에

최대 크게 칸 수는 99칸 연경당은 120칸으로 차이점이 있습니다.


봄이 되면서 나무에 초록 초록한 푸름이 올라오는 계절


우리나라 전통 가옥 하고 잘 어울려 있는 모습이다.



창덕궁 후원을 구경을 한 뒤 들어왔던 곳으로 다시 나오게 된다.

들어가지 못하는 창덕궁 낙선재에 피어 있는 꽃

오랜만에 외출

창덕궁에서 바라보는 봄은 어느덧 우리한데 온 것만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와룡동 2-71 | 창덕궁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