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힘든 기억 브로모 카와이젠 화산 투어


경이로움 전율 브로모화산

 

 

힘든 기억과 함께 지구가 살아 움직이는 걸 알 수 있었던 인도네시아 브로모화산, 카와이젠 화산 투어

평상시 지구가 살아서 움직이고 있다는 걸 내가 느낄 수 있는 건 자연재해 혹은 뉴스에서 간접적으로 들을 수 있는 화산 그리고 지진으로 알 수가 있다.

버킷리스트 중 한 개 살아있는 지구를 보러 가는 길

힘든 기억 그리고 미아가 될 수 있었던 기억들 나에게는 특별한 2박 3일에 인도네시아 브로모 화산 그리고 전 세계에서 2곳만 블루 파이어를 볼 수 있는 카와이젠화산을 볼 수 있는 곳으로 떠나게 되었다.  

 

 

 

전날 족자카르타에서 아침 8시부터 버스를 타고 출발을 한 다음 휴게소 2번 잠시 화장실을 갈 수 있는 시간 1번 도착 전 여행사에서 한 시간 설명 쿠션도 없는 어릴 때 타던 마을버스를 타고 15시간 가까이 버스를 타고 엉덩이도 아픈 상태에서 숙소에 도착 후 버킷리스트 중 한 개 브로모화산에 일출을 보려 3시간 정도 잠을 잔 뒤 새벽 3시에 일어나 전망대로 가는 지프를 타고 30분 이상 올라가면 전망대에 도착을 하게 되었다. 도착을 해서 처음에 차 사진과 함께 번호판을 찍은 뒤 기사 한데 출발시간을 듣고 전망대로 가는 길은 새벽부터 여기에 온 지프 그리고 전망대로 이동을 쉽게 하는 오토바이 물건을 파는 상인 등 작은 길에 복잡하며 많은 사람들 때문에 자리를 잡는 거부터 지쳐서 힘든 그래서 어디로 가야 잘 보일까 생각을 하다가 여행 준비를 하면서 본 해외 블로그에서 사람이 별로 없는 곳이 있다는 것이 생각이 나서 가게 되었는데 그곳은 사람들이 볼 수가 없는 곳이라 그쪽에 자리를 잡고 구경을 하게 되었다.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브로모 화산의 모습은 우리가 살고 있는 푸른 별 지구가 살아 움직이는 모습 화산 분화구에서 나오는 연기 새벽에 추운 날씨에서 어느덧 점점 떠오르는 태양
구름들은 산 밑으로 내려앉아 모든 곳들을 가리고 있는데 그곳에서 나오는 지구의 트림은 구름 사이로 희미하게만 보이게 됩니다. 이 곳에서 바라보는 화산은 언제 터질지 모르기 때문에 지구가 살아 움직이는 것과 내가 살아가는 것에 대한 고마움을 느끼게 해 주는 해주는 것 같다.
어느덧 시간이 되어서 지프를 내렸던 곳으로 가게 되었는데 그곳은 아무도 없는 조용한 곳이 되었다. 내가 타고 온 차는 어디에 있나 그렇게 보게 되었는데 보이지 않는 차 그래서 멀리 걸어왔으니 어디에 있나 밑에 왔다 갔다 하였는데 보이지가 계속 보고 시간도 보니 늦지도 않았는데 그 차는 사라졌다.

 

 

숙소를 직접 예약을 한 것이 아니기에 주소도 모르고 그렇게 멍하니 있었는데 여기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

계속 왔다 갔다 하는 걸 보고 왜 그러는지 옆에 있는 사람들이 몰어보는데 차가 떠나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고 하니 예약증으로 전화도 해봐도 잘 모르겠다고 하고 숙소는 모른다고 하니 새벽에 출발을 하기 전 번호판을 찍은걸 가르쳐 주었는데 전화를 하더니 그 차 밑에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하면서 태워주겠다고 하여 그 차를 타고 밑으로 내려와 새벽에 태워준 차를 발견을 하고 기사 한데 왜 먼저 갔냐고 물어보니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그 안에서 기다리게 되었다. 하지만 브로모화산까지 못 간 아쉬움 때문인가 몇 시에 출발을 할지 물어보고 20분 정도 있다가 출발을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러면 여기 앞에만 잠시 나갔다가 온다는 이야기를 하여 잠시 구경을 하고 또 출발을 하려고 하는 차 기사하고 싸우려고 하다가 놀러 와서 그렇게 까지 말싸움하기가 싫어 확인 좀 하고 출발 좀 하라는 이야기만 하게 되었다.


블루 파이어를 볼 수 있는 카와이젠 화산

 

 

브로모화산 숙소에서 10시에 버스를 타고 6시에 도착을 한 다음 잠깐의 시간 동안 잠을 잔 뒤 저녁 12시에 출발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화산이라고 불리는 카와이젠 화산 
전 세계에서 딱 2곳 블루 파이어를 보기 위해 그렇게 출발을 하게 된다.
살아생전 일찍 산에 오르는 건 처음이기에 옷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지만 차에 내리자마자 추위 때문에 가방에 있는 얇은 잠바를 입고 올라갔다. 우리를 인솔을 하던 가이드하고 처음에는 같이 가다가 뒤에서 늦게 올라오는 사람들을 데리고 와야 된다고 해서 먼저 올라가도 되냐고 물어보니 중간에 쉬는 곳이 있는데 거기 이상 올라가지 말고 기다리고 있으면 된다고 하는 말을 듣고 거기까지 먼저 오르게 되었다. 중간 휴게소에서 잠시 쉬고 있으니 만난 가이드 인원체크를 한 다음에 먼저 올라간다는 말을 하고 산 정상에 올라가면 밑으로 내려가면 위험하니 거기에서 있으라는 말을 듣고 또 올라가면서 피곤이 풀렸는지 경치가 보이기 시작을 했다.
보름달이 떠 있는 하늘 나는 카와이젠 화산 저 반대편에 번개가 20초에서 30초 간격으로 계속 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위에서 그리고 밑에 올라오고 있는 사람들에 불 빛을 보면서 올라간다.

 

 

 

세계에서 딱 2곳만 볼 수 있는 블루 파이어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화산이라고 불리는 곳이며, 우리가 사용을 하는 유황을 생산을 하는 광산
바람에 유황 연기는 군대에 있을 때 화생방 훈련을 할 때 기억이 생각이 들 게 한다.
위에서 구경을 하다가 가이드가 자신에 이름을 부르며 모이라는 이야기하고 함께 그곳에 가서 밑으로 내려가 되었다. 내려가는 사람들이 많이 있어서 사람들에 치여 내려가게 되며 옆에서는 유황을 캐는 사람들과 함께 올라가는 사람들을 보고 밑에 내려가면 유황을 어깨에 걸치고 올라가는 걸 가이드가 들어봐도 된다고 하는데 어리 짐작 60킬로 이상은 되어 보이는데 이걸 매고 하루에 몇 번씩 왔다 갔다 하는 것과 이렇게 독한 연기를 마시면서 일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힘들게 살아가는 모습을 잠시 동안 느낄 수가 있었다.

 

 

 

버킷리스트 중 한 개였던 블루 파이어를 보는 날

전 세계에서 딱 2곳만 볼 수 있다는 장면
화산 분출에 위험성이 느껴질 때면 저 색이 바뀌여서 통제를 하고 태양이 떠오르고 낮이 되면 색은 진한 노란색으로 바뀌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이 곳에서 계속 있을 건데 내려갈 건지 가이드가 물어보길래 언제 여기를 또 올지 모르기에 우리가 있던 팀은 다 밑에까지 내려가자고 말을 하니 그러면 일출을 보지 못하는데 괜찮겠냐고 말을 하는데 솔직히 일출은 매번 보는 것이기에 괜찮다고 하면서 밑으로 내려갔다. 그러던 중 바람이 바뀌면 방독면을 쓰고 돌 밑에 숨어 있다가 점점 괜찮아지면 천천히 걸어 이동을 하고 그렇게 내려올 수 있는 최대한 밑에까지 내려오게 되었다. 그곳에 있는 물을 얼마나 뜨거울까 하는 생각에 만져보게 되었는데 전날 브로모 화산에서 찌들어 있는 것과 함께 카와이젠 화산을 올라오면서 흘린 땀 때문인지 이 곳에 들어가 샤워나 목욕을 하고 싶을 정도였다. 흔히 말하는 정말 좋은 온천처럼 손을 한번 씻었는데 강한 유황냄새가 나지만 미끌미끌하면서 보들보들한 것이 아주 고요한 살아 숨 쉬는 화산
이 곳에 호수를 보니 자연에 무서움을 느끼게 되었다.
언제 터질지 미리 경고를 하지만 그게 지금 터지게 된다고 하면 어떻게 될까 순간적으로 겁도 나기도 하고 무섭기만 하였다. 그렇게 있다가 이제 가이드가 올라가야 된다는 말을 듣고 올라가면서 밤에 잘 보지 못한 카와이젠에서 유황을 캐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것만으로 고맙게 생각이 되면서 그들에게 존경심을 느끼게 되며 카메라는 들 수 없었다.

 

 

 

정상에 오르던 길에 유황을 조각을 해서 팔기도 하고 하는 모습에 한 개 정도 살까 하다가 유황 냄새 때문에 가방에 두면 냄새 때문에 혹은 들고 가다가 다 깨져버릴 것만 같아 그러지는 못하였다. 
이 곳에 오르면서 많은 종류에 여행을 보게 되었다. 
사랑하는 부인하고 애들이 있으면 나도 같은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하는 모습 
산 밑에부터 우리나라로 바퀴가 3개가 있는 삼발이에 사람이 타 끌고 가는 모습을 보고 아무리 내가 돈이 많이 있어도 편안하게 올라오고 싶다고 해도 저렇게는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을까 그 모습을 보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지금에 나는 하지 못할 행동

가장에 무거움이 힘든 거라고 다시 한번 생각을 해주는 모습이다.

 

 

 

인도네시아 브로모화산, 카와이젠 화산 2박 3일 투어를 하면서 내 버킷리스트를 보게 되었다는 것 말고 많은 걸 배우게 해 준 여행이었다. 
비록 2박 3일 여행이라고 하지만 나는 조금씩 바뀌게 된 것 같다. 길을 헤매거나 하는 외국인들 한데 비록 영어를 잘하지 못하지만 길을 가르쳐 주기도 하고 거기에서 받은 고마움을 다른 사람들 한데 베푸는 것과 함께 
인간은 자연을 이길 수 없다는 것
자연에 섭리에 따라 살아야 된다는 것
지구에 항상 고맙게 살아가야 된다는 것
우리는 잠시 동안 지구를 빌려서 살고 있다는 걸 2박 3일이라는 짧은 시간이지만 지금까지 여행 중 가장 뜻깊은 시간을 보낸 것만 같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