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다사다난했던 2020년

코로나로 시작을 해서 코로나로 끝난 2020년이다.

2020년 사진 정리를 하고 싶어도 평상시보다 집에서만 있었던 시간이 많이 있었고

집에 있으면서 사진을 찍으러 다니지 않았기 때문에 많이 부족한 건 사실이다.

2020년에는 많은 일들이 있었고 좋은 일 힘들일도 많이 있었으며

주로 집에 있어서 책을 많이 본 한 해이기도 하다.

책을 본 것을 읽고 정리를 해야 되는데 내년부터는 책을 보면 정리를 하는 습관을 조금 가져야겠다.

 

20200215

집에서 본 일출

올 해는 다른 곳보다 집에서 일출을 많이 본 거 같다.

일몰도 볼 수 있지만 아파트로 막혀 있고

일출은 아무것도 없는 곳이라 쉽게 볼 수 있는 풍경들

요즘도 일출을 보고 싶지만 날씨가 좋은 날은 평일이고

날씨가 좋지 않은 날은 주말이라 쉽게 볼 수 없어서 아쉬운 일출

 

20200217

저번 겨울 마지막 눈이 내리는 날

마지막 눈은 함박눈으로 모든 곳을 하얀 세상으로 바뀌게 되었다.

지금은 통제가 된 서울역사박물관 옥상 그리고 경복궁

항상 눈이 오면 궁궐에 가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 재작년에는 창덕궁 올해는 경복궁

덕수궁과 창경궁이 남아 있는데 코로나도 있지만 눈이 많이 오지 않아서 그렇게 찍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20200217

눈이 오고 갑자기 맑아진 날씨

눈은 언제 왔나 하는 것처럼 다 녹아버리고

맑은 하늘과 함께 눈은 녹아서 반영을 만들어준다.

I SEOUL U

너와 나의 서울

눈이 와서 덕수궁이 한눈에 보이는 전동 전망대를 가려고 하였지만 코로나로 인하여 폐쇄로 문이 닫아서 그러지 못하고 아직까지도 들어갈 수 없는 곳

하루빨리 코로나가 조용해지고 예전에 사소한 것 하나하나 다시 해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

 

20200218

무슨 의도로 찍었는지 모르는 사진

이 당시 기분이 우울해서 습기가 있는 식당을 찍은 거 같은 생각이 든다.

당시에 내 감정과 기분을 표현을 한 사진 중 하나

 

20200329

동네 산책 길에 만난 왜가리

무서운 눈으로 자신에 먹잇감을 바라보는 모습

 

20200330

올봄은 무엇을 하고 지나갔나

거의 회사 집 회사 집 이거만 하다가 봄은 지나간 거 같다.

집에서 있다가 답답해서 아파트 화단에 피어 있는 벚꽃 한 장

봄에 답답함을 이기지 못해 찍은 사진이다.

 

20200331

꽃 위에 앉아 있는 직박구리

근심 없이 앉아 있는 모습을 보고 부러웠던

 

20200404

아무도 없던 창덕궁

궁궐을 다녀보면서 이렇게 사람이 없었나

사람이 이렇게 없는 건 처음으로 보는 것만 같다.

 

20200406

동네 산책길에 만난 왜가리

하늘을 비상을 하고 있는 왜가리

 

20200430

천연기념물 저어새가 사냥을 하고 있을 때 그 옆에서 바라만 보고 있는 왜가리

저어새가 사냥에 성공을 하면 옆에 있는 왜가리가 그걸 빼앗아 먹으려고 간다.

힘들게 사냥에 성공을 한 저어새는 입속으로 빨리 넣고 도망을 가는 모습

사냥하는 걸 보면 큰 것도 아닌 작은 미꾸라지를 사냥을 하는 건데

그걸 훔쳐 먹는 왜가리

 

20200430

붉은 노을과 함께

하늘에는 공장에서 나오는 연기

 

20200501

코로나 때문에 그런가 올봄은 미세먼지가 없는 하늘을 많이 볼 수가 있어서 그거 한 개는 좋았다.

미세먼지 없는 날

하늘에는 붉은색으로 염색을 하였다.

 

20200520

이때만 해도 코로나 하루에 10명 미만으로 나와서 금방 끝날 줄 알았는데

오랜만에 간 경복궁

사람들이 많이 있었는데 이때가 그립다.

 

20200804

여름에는 연꽃을 보러 많이 다녔는데

올 해는 딱 한번 8월 4일 관곡지를 다녀온 것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우아하면서도 아름다운 연 그리고 수련

떨어진 연꽃도 차례로 줄을 서서 있는 모습도

 

20200817

무더웠던 여름

여름에 열린 경복궁에서 행사

비가 많이 오면 하지 않는다고 하였지만

행사 시작 전 다행히 내리지 않은 비

경복궁에서 궁 카스를

궁궐에서 많은 행사 중 손에 뽑힌 행사 중 한 개

저녁에 공연을 들으면서 다식을 먹은 건 좋은 기억이다.

 

20200825

해가 늦게 떨어진다는 정서진

정서진에서 바라본 일몰

오랜만에 간 정서진은 붉은빛으로 일출을 볼 수가 있었다.

 

20201006

하늘공원 마지막 날

이 날 하늘공원을 마지막으로 열고 한 달 넘게 문을 닫은 날이기도 하다.

하루만 늦게 하늘공원에 다녀왔으면 아무것도 보지 못할 뻔하였지만

하늘에서 빛 갈림을 볼 수 있었던 하루

 

20201011

집 근처에 있는 코스모스가 피어 있는 곳

사람이 없는 시간에 잠시 다녀왔던 곳

가을바람처럼 코로나도 사라지면 좋겠다.

 

20201103

가을을 느낄 수 있었던 화담숲

화담숲에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을을 느끼게 해 준 거 같다.

 

20201127

광화문에 일이 있어서 잠시 기다리는 시간에 다녀온 경복궁

끝나는 시간에 잠시 들어갔다가 나와서 본 경복궁

 

20201218

아침에 일어나 하늘을 바라본 순간

붉은 하늘에 반하게 되는데

거기에 새들이 춤을 추듯 날아간다.

 

2020년은 뭐라고 해야 할지

많은 일들이 일어난 한 해이다.

코로나로 시작을 해서 코로나로 끝난 한 해

항상 지나가면 아쉽지만 이번에는 더욱더 그런 것만 같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