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름다운 자연을 바라보며 조지아 주타 하이킹

조지아 카즈베기에서 하이킹을 할 수 있는 곳은 크게 2곳으로 잡을 수 있다.
호텔 로비에서도 지도가 있고 시내에도 인포메이션에서 안내를 해 주는 코스

트루소밸리 그리고 주타

트루소밸리는 러시아 국경까지 걸어가는 코스 6시간 이상이 소요가 되고
주타 하이킹 4시간 정도가 소요가 된다고 지도에 표시가 되어 있다.
호텔 로비에는 차비가 2배에서 3배 정도 가격이 비싸서 인포메이션으로 가서 당일 버스 예약을 하려고 하였지만

오전에 다 마감이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택시를 타러 가는 길
여기에 택시들은 치가 떨린다.
근처에만 걸어가면 호객행위 어디에서 왔는지 어디로 가는지 이야기를 하면 옆으로 친한 척을 하면서 저렴하게 해 준다고 하고 자기 택시를 타고 가자고 이야기를 하는 바람에 어제 다녀왔던 게르게티 츠민다 사메바 교회를 다시 한번 가볼까 생각을 하였지만 언제 또 이곳을 올 수 있는 날이 있을까 하는 생각으로 택시하고 흥정을 하고 약 20분 정도 다른 사람이 올 수도 있어서 기다리고 혼자서 택시를 타고 출발을 하였다.
10분은 좋은 길로 20분은 비포장도로로
총 30분 정도가 소요가 되었는데 비포장도로는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과 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다.
여기에서 또 택시기사 하고 이야기를 하였는데
처음에는 4시간을 뒤에 만나자고 이야기를 하였는데 도착을 하니까 3시간 뒤에 만나자고 이야기를 한다.
처음 하고 틀리게 한 시간을 줄이고 빨리 오라고 하는 말에 4시간으로 하고 왔으니 나는 그렇게 오겠다고 하니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도착을 한 곳에서 만나는 시간을 정하고 올라가기 시작을 하였다.

 

조지아에서 하이킹을 하면서 느끼는 건 한 개

자연이 좋다는 거
교통이 불편하다는 점
자연 친화적인 거 같지만 쓰레기는 함부로 길거리나 산 중간에 있고

관광지는 개발 중인거
표지판을 보기 힘들고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고 할 때는 사람들이 많은 곳으로 따라가게 되며 그 사람이 나하고 다른 코스로 가는 거면 다시 돌아와야 하지만 안전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맨 처음부터 몸이 풀리지 않은 상태에 평지를 조금씩 걸어서 몸을 풀면 좋은데 바로 언덕으로 올라가는 코스 가방에는 카메라부터 삼각대 먹을 거 물 1.5리터 한 개 그리고 500짜리 한 개
혹시나 잠바까지
언덕을 오르기 시작을 하자마자 비 오듯 떨어지는 땀

 

언덕을 올라 제일 먼저 만나는 곳
사진 속 장소가 아닌 게스트하우스 겸 캠핑장
조지아 여행을 준비를 할 때 하룻밤 자고 싶었던 장소이기도 하다.
여행을 오면 아무도 없는 조용한 곳에서 묵고 싶은 생각을 하게 될까.
아마 이 곳에서 소음을 많이 들어서 그런 거가 아닐까
도심보다는 아무도 없는 고요한 자연이 점점 좋아지는 거 같다.

 

말을 타고 내려오는 사람들 혹은 올라가는 사람들
말을 타고 올라가라고 이야기를 하는데 내가 말을 타고 가면 동물학대로 신고가 될 거 같아 차마 그렇게까지는 하지 못하고 옆에서 보게 되는 거 같다.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
이탈리아 돌로미티 사진이나 영상을 보면 비슷하게 생겼는데 코로나가 끝나 자유롭게 여행을 할 수 있는 시기가 오면 가보고 싶은 장소이기도 하다.

 

왕복 4시간만 주어진 시간
중간에 있는 호수부터 더 올라가 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지만 택시하고 약속시간이 있어 조그만 더 올라오고 내려오게 되었다.
시간이 많이 있었으면 정상까지는 장비가 없고 위험해서 올라가지는 못하여도 어느 정도는 더 올라가지 않았을까
주타 하이킹을 텐트를 가지고 내려오는 사람들
여기에서 하늘을 바라보면 쏟아지는 은하수를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버킷리스트 중 한 개가 쏟아지는 은하수를 보는 것인데
인공적인 건축물이 아닌 순수한 자연을 만날 수 있었던 곳 조지아인 거 같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