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세움 하면 처음 생각이 나는

글래디에이터를 보면서 꼭 와보고 싶었던 곳 중 한 군데이다.


로마 패스로 인해 줄을 안 서고 바로 입장이 가능하다

가격이 비싼 단점이 있으나 줄 길이로 보면 약 한 시간 정도 기다릴 정도이다.


콜로세움의 내부

당시의 최고의 과학기술이 들어있는 곳이다.

지하는 지금까지 딱 한번 공개되었다고 한다.

영화 글래디에이터를 할 때만


총 3층 건물로 되어 있으면서 지진으로 인해

반이 무너져 있으며

무너지기 전에 네로 황제의 장식품을 콜로세움에 둔 걸 보면 

어마어마하다.



당시에 로마의 해상전투 연습 및 로마 시민들의 볼거리를 만들면서

정치를 했다는 점에서는 지금과 별 차이가 없는 거 같다.


그리고 바로 옆에 있는 포로 로마노

고대 로마 시대의 유적지로서 

근처에 콜로세움이 있다.

로마시대의 원로원과 각종 정치기관이 있던 곳이다.





원로원 건물

몇 개의 기둥이 남아있지는 않지만

그 당시의 길을 걷고 있으면

그 당시의 사람의 생각을 하면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이 생기는 거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로마
도움말 Daum 지도

'해외여행 > 2008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토리니  (1) 2013.12.02
그리스 도착  (1) 2013.12.01
로마의 역사 현장 콜로세움과 포로 로마노  (0) 2013.11.30
판테온 신전  (0) 2013.11.29
바티칸 박물관  (0) 2013.11.28
로마 도착 후 바로 가는 야경투어  (2) 2013.11.27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