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 마리아 마조레 대성당은 고대 로마 4대 성전 가운데 한 곳입니다.


대성당의 이름인 마조레는 '위대함'과'주요한'이라는 두 가지 뜻을 내포하고 있으며


성모 마리아에게 봉헌된 로마의 성당들 가운데 가장 거대한 성당이라는 의미도 있습니다.



일곱 언덕 중 하나인 에스퀼리노 언덕에 352년 세워진 이 성당은 제일 먼저 성모 마리아에게


헌정된 것으로 유명한 눈의 기적에 얽힌 일화를 가지고 있다.


하루는 성모가 로마의 귀족인 조반니 부부의 꿈에 발현하였다.


그들은 아들을 갖고 싶어 했는데 성모가 그들에게 다음날 아침에 눈이 내리는 곳에 성당을 건축하게 된다면

소망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그 이야기를 교황에 가서 말을 했더니 똑같은 꿈을 꾸었다고 합니다.


8월 5일 한여름 아침에 일어나 보니 에스퀄리노 언덕 꼭대기에 눈이 하얗게 내려 있어서


눈의 기적이라 불리며 처음에는 이성당의 이름을 눈의 성모 마리아아로 불리었습니다.



예배당은 수많은 황금으로 입혀져 있는데


이 금은 신대륙을 발견을 하고 맨 처음 들어온 금으로 한 것이라고 합니다.



내부 또한 수많은 예술품으로 가득합니다.



수많은 금으로 있는데 이 금을 보면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지가 않고

인간이 탐욕스럽다는 생각만 드는지 

신대륙에서도 그 금은 지금까지 보관을 하고 있었으면 유물일 건데

한 나라의 문화가 남아 있으려면 그만큼 힘이 있어야 된다는 걸 

성당에서 더 이해를 하는지



마조레 대성당은 성당 내부의 길이가 86미터로 4세기 때 지어진 성당의

전형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곳의 있는 예술품들은 당시의 신앙적 의미로서 중요하지만

당시의 삶과 예술의 양식이 잘 서려있습니다.



에스퀄리노 언덕에 세워진 산타 마리아 마조레 대성당


오벨리스크가 거대하게 쏟아 있으며 그 위에는 십자가가 


태양을 비추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로마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