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스탄티누스 개선문에서 콜로세움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콘스탄티누스 개선문은 콘스탄티누스황제가 312년 밀비아다리 전투에서 막센티우스와 싸워 이긴 것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것이며 


파리의 개선문은 콘스탄티누스 개선문을 본 따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이제 팔라티노 언덕으로 갑니다.



팔라티노 언덕으로 들어가려면 


콜로세움에서 받았던 표를 가지고 있어야 됩니다.

통합되는 표이므로 줄을 서지 않고 바로 들어갈 수 있으며


 로마 패스가 있어도 바로 들어갈 수가 있습니다.



팔라티노 언덕은 고대 로마 유적의 중심을 이룬 포로 로마노를 내려다보는곳으로


 기원전 753년에 로마를 세웠다고 알려진 곳입니다.

고대 로마의 부촌으로서 아우구스투스 황제도


 이곳에서 살았습니다.

로마가 몰락한 이후 이곳도 같이 쇠락을 해 중세 시대에는


 유적 위에 교회와 성이 지어졌으며

르네상스 시대에는 부유한 가문들이 이 언덕에 정원을 만들었습니다.



팔라티노 언덕은 궁전과 귀족들이 거주하던 곳이었으며


지금은 이렇게 사람이 살지 않아서 폐허가 되었으나 


로마시대 때만 해도 많은 사람들이 살던 곳입니다.



포로 로마노로 연결되는 길 사이로


길게 뻗은 나무들은 우리가 보지 못한 역사를 보면서 자랐겠지



많은 폐허가 되었지만 당시의 사람들은 이곳에서 어떻게 살았을지 하는 생각을 하면서


눈으로 보면서 가슴으로 느끼면서 팔라티노 언덕을 보며 보게 됩니다.



세월로 인해 많이 부서지고 하였지만 천년을 넘은 시간을 넘어 

이겨내고 아직까지 남아 있는 로마의 유적지

하지만 지금 만든 건물들은 후세에 후손들에게 얼마나 

남겨 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이곳은 처음에는 경기장 모양 같아서 이런 곳에 주거 지역에


 경기장을 만들어 두었구나 하였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경기장 모양과 비슷하지만 지금까지 


무엇으로 사용된 지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경기장처럼 생긴 곳에 이곳에 당시 건물에 있었던 


석재가 뒤에 떨어져 있는데


완벽하게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있지만 세월이 흔적이 야속하게만


 느껴지는 건 여기에서 살던 사람들

나중에는 다 잊혀서 그런 건 아닌지



머리가 보이지가 않는 여인의 조각상



들어가지 못하게 막혀 있는 곳과 사람들이 돌아다닐 수 있는 곳 


그곳의 경계 지역은 확실히 보인다.

예전에는 모든 사람들이 다 다녔을 곳인데



2천 년 전에 만들어졌을 건축물 


지금 만들어졌다고 해도 견고하게 잘 만들어져 있습니다.



돌아다니기 힘든 더운 날씨 사람들은 모자며 양산을 쓰고 있는데


나는 그 당시에 있던 사람들의 생활을 느끼고 싶어서 


햇빛을 느끼며 걸어 다니고 있습니다.



우수한 문화가 깃든 이곳

고조선 때 문화재가 아직도 보존이 되어 있거나 그 속에 있는 문화재가 많이


 있으면 역사적이나 관광 자원으로는 좋은 일 


그 땅은 지금 다 중국에 있으니 



건물을 지지해주는 지지대도 많은 역사 현장 속에 남아 있으며


나 또한 역사의 현장 속에 남아 있는다.



가까이 보이는 성 베드로 대성당


교황님이 주말마다 직접 미사를 지내시고 계시는 곳


예전에 왔을 때는 보지 못한 거 같은데 이번은 혼자 서 다니는지 


이런 모습까지도 다 본다.



포로 로마노는 베네치아 광장과 콜로세움 사이에 있습니다.


예전 로마 공화국의 중심이었지만 원래는 에트루리아인의 묘지로 BC7세기에 처음으로 개발되었고


점차 확장되어서 로마 제국의 사회, 정치, 상업의 중심지가 되었습니다.


포로 로마노는 로마제국의 멸망하는 동시에 쇠락하기 시작을 하여 


나중에는 목초지와 대리석 채굴장으로 사용이 되었습니다.


바로 위에 있는 사진은 티투스 개선문입니다.


티투스 개선문은 티투스 황제가 이스라엘 원정에서 점령을 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그의 동생인


도미리아누스 황제가 건립을 하였고 로마의 개선문 중 가장 오래된 것입니다.



예루살렘 신전의 전리품인 일곱 가지촛대를 가지고 오는 부조입니다.


노예들이 유대인의 신앙을 상징하는 촛대를 비롯해 예루살렘의 성물을 옮기고


 로마 시민들은 그 광경을 보기 위해 양쪽으로 서 있습니다.



승리한 황제나 장군이 타는 4마리의 말이 이끄는 4두 마차


티투스는 부친인 베스파시아누스와 함께 승전을 축하하는 행사를 열었으며


전차 위에 서 있는 티투스에게 날개 달린 승리의 여신이 관을 씌워주고 있습니다.




콘스탄티누스 바실리카입니다.


현재는 반이 사라졌지만 그 규모라고 해도 거대하게 남아 있습니다.


미켈란젤로와 도나토 브라만테가 산 피에트로 대성당을 설계하면서 연구를 하였다고 합니다.



현재는 847년 지진으로 무너져서 현재의 모습으로 된 걸로 추정이 되고 있습니다.



막센티우스 황제의 아들 로물루스가 309년 자신보다 먼저 죽은 아들을 위해 세운 로물루스 신전을 만든 곳입니다.



베스타 신전은 성화가 있었는데 6명의 무녀에 의해


천 년 동안 불이 꺼진 적이 없었으며 무녀는 높은 신분과 재정적인 지원을 받았으며 황제와 대등한 대우를 받았습니다.


콜로세움의 자리도 황제와 같은 층 옆자리에 앉을 수 있었으며 순결을 잃으면 생매장 당했다고 합니다.



성스로운 길로 포로 로마노의 정중앙을 지나는 길로써 로마에서 가장 오래된 도로입니다.

전쟁에서 승리로 이끈 군사들이 개선하였을 때 사용을 하였습니다.



안토니우스와 파우스티나 신전입니다.


안토니우스 황제가 훙후 파스티나의 죽음을 애도하여 141년에 세웠습니다.


로마의 영토는 최고에 달했고 정치적 안정과 경제적 번영을 바탕으로 문화가 발달을 하였을 때입니다



세베루스 개선문입니다.


203년 로마 황제 세베루스가 자신의 즉위 10주년과 함께 두 아들의 전쟁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지어졌습니다.



더 위쪽에서 보면 포로 로마노는 한눈에 보이지만

낮은 지역에서도 보는 것도 당시에 사람들이 걸어 다니면서 본 것을 머릿속에 생각을 하기에는 좋은 거 같습니다.



기둥이 가장 많이 남아있는 사투르누스 신전입니다.


BC497년에 세워졌으며 지금은 8개의 기둥만 남아 있습니다.


사투르누스는 그리스 신화의 크로노스입니다. 아버지 우라노스를 몰아내고 신의 왕의 된  크로노스는 자식들에게 쫓겨날 것을 


예언을 받아 자식들을 다 잡아먹지만나중에는 제우스에게 결국 쫓겨납니다.



로마 신화에는 사투르누스가 로마로 도망가 농업 기술을 보급하였으며 


농업의 신이 되었고 황금시대를 열었다고 하여 그래서 국가의 중요 보물이 보관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로마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winterstar.tistory.com BlogIcon 겨울뵤올 2015.03.24 13:59 신고

    나무가 신기하네요~!!
    가늘고 긴 버섯처럼 생겼어요.
    남아있는 건물들도 오랜 역사가 느껴져요. 아~~ 이렇게 또 꽂히나요?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