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전 바로 옆에 있는 전동성당을 다녀왔습니다.


전동성당은 천주교의 순교터에 세운 성당이며 정조 15년(1791년) 최초의 순교자 윤지충과 권상영

그리고 1801년 네 호남의 첫 사도 유항검과 윤지현 등이 풍남문 밖인 이곳에서 박해를 받고 처형이 되었습니다.

이들이 순교한 뜻을 기리고자 1908년 프랑스 신부 보두네가 성당 건립에 착수 1914년에 완공을 하였으며, 

화려한 로마네스크 복고 양삭의 건물로 인접한 풍남문, 경기전과 더불어 전통문화와

양문화 융합의 상징이 되고 있다고 합니다.


개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개방시간이 끝날 때 들어와서

내를 구경을 하지 못하고 외벽만 잠시 동안 보고 와서 아쉬움이 많이 있었습니다.


전동성당 뒤쪽에는 사람들이 많이 있지 않은 모습


평상시에 여행을 하거나 구경을 하면 사람들이 거의 없는 뒷면이나 옆면은 

어떻게 생겼나 궁금해서 정면보다는 그쪽으로 가보는 것만 같습니다.



문을 닫는 시간이 오후 6시라서 일반 관람객들은 밖으로 다 나가고 안에는 미사를 하는 분들만

들어갈 수가 있었는데 무교이기도 하고 해서 들어가서 안에는 구경을 하지 못하였는데 다음에 기회가 되면 

유럽에 있는 성당과 어떻게 틀렸는지 겉에 모양은 봤으니 속 안에 있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 200-1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