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를 보면 사진 화질을 설정을 하는 곳이 있습니다.


그러면 RAW 하고 JPG가 있는데 처음에는 솔직히 무엇이 무엇인지도 모르겠고

그냥 용량 큰 거가 좋은 거보다 하는 생각으로 사용을 합니다.


여기에서 RAW란 말은 고기로 따지면 '생고기'입니다.


쉽게 말해서 '날 것'인데 카메라에서 가공이 되지 않은 원본 상태의

이미지이고 관용도가 높기 좋기 때문에 보정을 하기에 좋습니다.


그래서 사진을 보정을 할 때나 다음에 할 때 다른 분위기 사진을 만들 수가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처음 하고 틀리게 카메라에 담겨 있는 정보를 최대한 이용을 하여서 내가 원하는 대로 표현을 할 수가 있습니다.


JPG는 이미 현장이 된 사진이며,


고기로 따지면 '익힌 고기'입니다.


카메라 안에서 설정을 한 값을 현상이 된 사진이라 보정을 할 때

이미 손상이 된 파일이라 사진 정보를 RAW처럼 보정을 할 수가 없습니다.


사진에는 정답이 없기 때문에 사진이 원하는걸 찍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제 카메라 같은 경우에는 RAW 파일 같은 경우에는 약 80메가 정도가 되어서 용량이 크기 때문에 저 같은 경우에는 중요한 사진은 RAW 일반 스냅사진은 JPG로 사용을 하면서 찍고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s://sonylove.tistory.com BlogIcon SONYLOVE 2017.03.12 00:13 신고

    저는 .. 가장 작은 사이즈의 JPG 로 막 찍어요;;
    사진을 손대는게 귀찮기도 하고.. 누군가에게 잘 보일 필요도 없어서;;;

    • Favicon of http://subir.co.kr BlogIcon 하늘소년™ 2017.03.12 00:57 신고

      저는 사진 맨 처음 했을때는 제일 작은 사이즈로 하였다가 후회를 많이도 하고 요즘에 스톡사진도 해서 중요한 사진은 다 로우로만 찍고 블로그 사진은 그냥 jpg로만 찍는거 같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