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카메라 들고 북촌 한바퀴


북촌에서 경복궁으로 가는 길

돌 틈에 핀 작은 꽃

나는 참으로 녹색이 좋다.

색색이 꽃들이 떨어지면 나무들이나 땅속에 있는 이름 모르

풀들이 녹색이 되고 눈이 피로한 것을 없게 해 주기 때문이다.


아무도 지나가지 않은 계단

왜 이렇게 무서워 보일까.

같이 손잡고 천천히 내려가보고 싶은 계단이다.


철장에 갇힌 의자


이제 여름이 오는것만 같다.

빗물에 촉촉히 장미들이 올라오는것을 보면


2020년 5월 마지막 주 시간은 왜 이렇게 빨리 가는지

나는 아무것도 한 것이 없는거 같은데

정말 시간이 빠르게 지나간다.


수례국화 한 송이

사진을 한참 많이 찍으러 다닐 때는 이 맘때 인천대공원에가서 수례국화를 찍고 하였는데

요즘에는 그냥 돌아다니다가 보이면 한 컷씩 찍는것만 같다.


국립중앙박물관


한옥지붕위에 피어 있는 풀


반응형

'사진 > 스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경복궁  (1) 2020.05.28
카메라 들고 북촌 한바퀴  (0) 2020.05.26
멸종위기종 - 노랑부리백로  (0) 2019.07.30
국립중앙박물관 스냅  (0) 2016.07.28
거리를 걸어다니며  (0) 2016.07.10
예전에 다녀온 홍콩사진  (0) 2016.06.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