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해외여행/ ㄴ헝가리 6

아름다운 야경에 반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아름다운 야경에 반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며칠 전 TV를 보다가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배경이 아름다워서 계속 보게 된 프로그램인 SBS 잔혹하고 아름다운 연애 도시 그 프로그램에 배경을 보고 있으니 예전에 다녀왔던 헝가리 부다페스트가 생각이 나서 외장하드에 있던 사진들을 다시 한번 보게 되었습니다. 부다하고 페스트를 연결을 해주는 세체니 다리 세체니 다리에서 야경을 바라보는데 그때 때마침 결혼사진을 찍고 있던 커플 결혼사진 찍은 다음에 보내준다고 했는데 메일 주소를 받지 않고 보내준다고 해서 아직까지 하드에 고이 묵혀져 있는 사진 다음에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가서 만나게 된다고 하면 꼭 보내줘야 될 것만 같습니다. 부다 왕국으로 걸어서 오르는 길 밑에서부터 등산열차를 타고 올라갈 수 있지만 당시 여행에 마지막..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황홀한 야경

마지막으로 보는 유럽의 3대 야경인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야경 부다페스트는 도나우강의 진주로 부다와 페스트 지역으로 나뉘며 부다는 왕궁의 언덕 등 역사적인 건축물이 많이 있는 곳이며 페스트 지역은 상업지역으로 주택과 공장이 분포가 되어 있는 곳입니다. 원래는 부다와 페스트는 원래 별개의 도시였으나 1872년 오늘날 부다페스트가 되었습니다. 부다페스트의 여행은 야경은 부다페스트의 모든 것이라고 할 정도로 너무나 아름다운 야경 유럽의 3대 야경이라고 하는 프랑스의 파리, 체코 프라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이렇게 3대 야경이라고 하는데 지금까지 본 야경 중에 탑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유럽에 처음 갔을 때보다는 해가 이제는 일찍 떨어지는데 처음에는 해가 10시나 11시 정도 돼야 떨어지고 하였는데 지금은 8시가 조..

헝가리 부다페스트 여행 - 부다왕궁을 걸어다니며

2박 3일로 다녀온 헝가리 부다페스트 마지막 날 야경으로만 본 부다왕궁을 다녀왔습니다. 여기는 부다페스트의 가장 큰 관광지이고 중세 건축물들과 왕궁을 볼 수가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어제는 저녁에 컴컴한 곳에서 잠시 동안 잘 보이지도 않는 상태에서 돌아다니면서 구경을 하였는데, 낮 일정은 여기 부다왕궁을 마지막으로. 트램을 타고 올라가다가 중간에 내려서 천천히 걸어서 올라가는데 중간에 있는 우체통??? 오래되어서 기억은 나지 않는 성당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국회의사당 제가 갔을 때는 한쪽을 공사를 하여서 완벽한 건물을 보지를 못하였습니다. 어부의 요새 성벽 위에 세워진 요새로 기발한 모양의 신고딕풍 회랑으로 연결이 되어 있으며 도나우강과 멀리 국회의사당 건물을 한눈에 보이며 앞쪽에 작게 보이는 동상이 있는..

부다페스트를 걸어 다니며

부다페스트는 앞에서 말한 것처럼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넘어온 것이라서 어디가 어딘지 지도 한 장으로 돌아다니면서 여행을 하였습니다. 여행이 조금씩 길어지고 하니 가지고 있던 책들도 필요한 사람들 다 나눠주고 아니면 게스트하우스나 민박집에서도 물물교환을 하면서 책도 바꿔서 보고하니 그때 헝가리에 대한 소개가 있는 책도 같이 줘버리는 바람에ㅠㅠ 지도 한 장으로만 돌아다니면서 열심히 구경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헝가리 부다페스트는 아직까지 특별하게 뭐가 좋다는 건지 그런 생각들은 별로 생각이 나지가 않고 그냥 열심히 돌아다녔구나 하는 생각만 머릿속에 있습니다. 딱딱 이런 명소만 아직까지 기억에 남는데 앞에 있는 성당은 성 이슈트반 대성당입니다. 부다페스트 최대의 성당으로 헝가리 건국 1천 년을 기념하..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걸어 다니며

부다페스트에서 전날 야경을 보고 어디를 갈까 하는데 막상 어디를 가야 할지 떠올르는 곳은 한 곳도 없고 떠오르는 곳은 어제 야경을 본 시체니 다리하고 부다 왕국뿐 그리고 온천을 하러 가볼까 하는 생각도 하기도 하였지만, 외국에 와서 까지 무슨 온천이냐 하는 생각으로 수영복을 챙겼다가 다시 침대에 던져버리고 호스텔에서 지도 한 장을 받고 무작정 밖으로 나왔습니다. 지금 봐도 어디가 어디인지 모르겠고 이때 카메라는 불행 중 다행인 게 GPS 기능이 있어서 위치는 금방 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그런데 딱히 부다페스트에서는 야경 말고 딱히 기억이 나는 것도 없는 것만 같습니다. 19세기 헝가리 왕궁 1천 년을 기념하기 만들어진 광장인 영웅광장 광장 중앙에는 36m 높이의 기둥이 있는데, 꼭대기에는 가브리엘 대천사..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야경을

갈까 말까 엄청나게 망설이다가 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입니다. 독일 베를린에서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가면 방법은 기차를 타고 가는 방법도 있고 항공기를 타고 가는 방법도 있습니다. 근데 기차를 타고 가면 유레일이 있으면 무료인데 아침 8시 기차를 타고 도착이 저녁 9시인가 8시인가 거의 12시간 동안 기차를 타야 되고 비행기를 타고 가면 2시간도 걸리지 않는 거리 화물포함해서 한국돈으로 5만원정도 하기 때문에 비행기예약을 하고 가는데 역시 저가항공인가 그런지 그냥 연착 한 시간은 생각을 하고 탔는데 2시간 연착을... 비행기를 타야 잠을 자고 좀 하는데 이놈에 비행기가 와야 잠을 자던가 말던가 하지 보이지도 않고 기달리는 곳에서 잠을 자다가 태우지도 않고 가는 경우도 있어서 잠도 못자고 딱 2시간 뒤에 비행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