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가버니움 후기





"나를 세상에 태어나게 한 부모님을 고소하고 싶어요.."


태어나는 순간 정해지는 건 두 가지이다.
국적과 부모

레바돈의 수도인 베이루트 빈민가에서 태어난 12살 추정인 자인
출생신고도 되어 있지 않은 많은 자식들 아무 일도 하지 않는 무책임한 부모
혼자 가족에 살림을 책임을 지는 12살 소년 자인은 슈퍼에서 잡일을 그리고 길거리에서 음료를 팔며 가족에 생계를 책임을 지고 있다. 

자기하고 제일 친한 바로 밑에 동생 11살인 사하르
사랑을 받아야 하는 나이 부모는 주인공인 자인이 일을 하고 있는 슈퍼 주인에게 11살인 동생하고 함께 도망을 치기 전 팔려가듯 시집을 가게 된다. 아무것도 모르는 나이에

그것에 충격을 받은 자인
그 길로 버스를 타고 가출을 하게 된다.
바로 옆자리에서 만난 바퀴맨 아저씨   그 아저씨를 따라 내린다.

그곳에서 만난 에티오피아 라힐
다른 곳에서 일을 하였지만 임신을 알게  쫓겨날까 봐 도망을 간 라힐
12살 소년 자인은 그곳에서 어린 요나스를 만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가슴 아프게 보였다.
나중에 어쩔 수 없이 자신의 부모처럼 요나스를 보낼 수밖에 없는 것에 대한 후회 그리고 다시 돌아가 자신에 바로 밑 동생 11살인 사하르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칼로 찌른 뒤 감옥에 갔다.
사하르를 떠나보내고 부모는 또 다른 생명을 잉태하였다고.
우연히 본 TV에서 전화연결을 하여 "나를 세상에 태어나게 한 부모님을 고소하고 싶어요"
판사에게 부모에게 더 이상 자식을 낳지 못하게 해 달라는 말을 듣고 눈물을 흐르게 된다.
마지막에 교도소에서 환하게 웃으면서 사진을 찍는 모습
나는 이 영화를 보면서 아이들은 사랑을 받고 자라는 것이지 혼자 크는 것은 절대 아니다는 
영화 브라운관 속에서 보는 것이 아닌 실제로도 발생을 할지도 모르는 일

영화 속 아이들은 비싼 음식과 집이 아닌 사랑을 받고 인간다운 존중을 받으면서 다니고 싶은 것이 아닐까
어른들에 정치 놀리에서 가장 먼저 희생이 되는 아이들
태어날 때 정해지는 국가하고 부모님
이 영화를 보면서 나는 다시 한번 생각을 하게 된다.
우리나라에 태어난 것을 고맙다는 것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