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ㄴ잉글랜드

런던을 떠나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가다.

하늘소년™ 2014. 10. 17. 01:20
반응형



런던을 떠나 개트윅공항으로 떠난다.

이날 짐도 무겁고 저가항공도 처음이고

하니 몸도 무겁고 짐도 무겁고 되는 거가 한 개도 없다.

물론 사진도 없고.

런던을 떠나 오늘은 바르셀로나로 떠난다.

가우디의 영감을 얻고 싶고

지중해 바다를 만나보고 싶어서

이날 공항에는 제시간에 도착을 하였는데

짐 무게 때문에 너무 고생을 많이 했다.


인천에서 출발하기 전에 짐 무게가 23킬로가 넘어서

짐 무게를 20킬로로 해두어서 

넘어가면 어떻게 하나 했는데

모든 책을 다 가방에 담아 버리고 

가방 무게만 10킬로 넘게 나가는 거같다.

노트북에 책에다가 무거운 옷가지 등까지

그래도 다행히 체크인 당시 화물 무게는 19.5킬로

벌금을 안 내고 개트윅공항 안으로 들어간다.

어린아이 스탬프를 안 찍어 준다.

예전에 유로스타를 탈 때는 영국에서 찍어주고 프랑스에서 안 찍어 줬는데

물어보니 들어가면 된다고 

들어가면 찍어줄 거라고 말만 한다.

승무원 한대도 물어보니 모른다고 그냥 비행기 타라고만 말은 한다.

이건 뭐지....

왜 그냥 타라고 하지

나만 그런 거가 아닌데 다른 사람들도물어보는데





그 이유는 보니

스페인 바르셀로나 공항에 도착을 해서 알았다.

스페인에서 입국 도장을 찍어준다.

유로스타를 탈 때는 영국에서 찍어주고 프랑스에서 안 찍어 줬는데

비행기를 탈 때는 반대로 되어 있는 거 같다.

유로스타를 타면 어차피 벨기에 아니면 프랑스로 도착을 하니 그런 거 같고

비행기를 타면 어디로 갈지 모르니까 

이건 내 생각에 불가하지만...

바르셀로나에 도착을 하니

강렬한 햇빛이 나를 반겨준다.

너무나 따뜻한 햇볕이 아닌가

오랜만에 보는 햇빛

바르셀로나에서는 어떤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까



바르셀로나에서 지는 해를 보면서 


오늘 하루를 이렇게 마무리를 한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영국 | 런던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