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2

지금 가면 좋은 인천대공원 튤립 한가득

지금 가면 좋은 인천대공원 튤립 한가득 벚꽃시즌 유명한 인천대공원 인천대공원은 작년에도 올해도 벚꽃시즌에는 폐쇄가 되어있었다. 바람을 잠시 동안 쇠러 가는 곳 인천대공원은 코로나 덕분에 몇 년 만에 가는 거 같다. 올 해는 작년보다 빨리 핀 벚꽃 지구온난화 때문에 그런가 생각보다 빠르게 꽃이 피는 거 같다. 튤립도 5월은 돼야 볼 수 있었는데 올해는 4월 중순부터 조금씩 보는 거 같은 기분 아닌 기분 인천대공원을 가면 주차장 옆에 있는 수목원 먼저 들어가는 수목원 사진을 찍기 좋기도 하지만 수목원은 사람들이 많이 없어서 구경하기 좋은 곳 그래서 항상 수목원은 먼저 들어가게 된다. 수목원에 피어있는 튤립들 튤립을 보고 벌써 튤립이 피어 있네 이 생각을 하게 된다. 서산 유기방 가옥을 가고 싶었지만 가보지 ..

봄 꽃이 활짝 피어있는 창덕궁

봄 꽃이 활짝 피어있는 창덕궁 창덕궁에도 봄소식이 왔다는 소리를 듣고 다녀왔습니다. 서울 4대 궁 중 가장 좋아하는 궁궐인 창덕궁 창덕궁은 사계절 모두 다른 풍경을 보여주며 자연과 잘 어울린 궁궐이라 그런가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무언가가 있는 거 같습니다.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최대한으로 사용을 한 궁궐 그래서 세계문화유산에 등록이 되어 있는 서울에 있는 유일한 궁궐이기도 하다. 지금은 하지 못하지만 해외여행을 하면 우리나라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한테는 창덕궁을 가보라고 추천을 하는 곳이다. 조선시대 궁궐 중 왕이 가장 오랫동안 사용을 한 곳 사랑을 한 궁궐 창덕궁 창덕궁에 도착을 하였을 때 창덕궁 입장권과 후원에 들어가는 티켓을 구입을 하였다. 후원에 들어갈 때는 원래 가이드분이 인솔을 하고 시..

국내여행/서울 2021.03.26 (1)

봄을 알리는 홍매화가 피어 있는 서울 봉은사

봄을 알리는 꽃은 많이 있지만 그중에서 좋아하는 꽃은 매화꽃이다. 흔하게 볼 수 있는 팝콘이 터지는 매화꽃도 좋지만 붉은 홍매화가 일품인 거 같다. 서울에서 홍매화가 피는 곳을 몇몇곳을 알고 있지만 그중에서 제일 먼저 피는 곳은 서울 봉은사인 거 같다. 예전에는 코엑스에서 행사를 보고 홍매화를 보면 시간이 딱 맞았는데 코로나로 인하여 행사는 다 취소가 되어버리고 봄 꽃이 피는 시기도 점점 빨라져서 3월 말에 볼 수 있던 매화꽃을 3월 중순으로 보는 시가가 점점 빨리 진다. 코로나로 인해 일상이 멈춤으로 인하여 작년에 다녀왔었는지 기억이 없다. 재작년에는 통도사에서 본 홍매화도 아름다웠는데 서울 봉은사에 피어 있는 홍매화도 아름답다. 홍매화의 꽃말은 고결, 충실, 인내이며 하루 종일 회사 집 회사 집으로 ..

국내여행/서울 2021.03.23

사계절이 아름다운 창덕궁

사계절이 아름다운 창덕궁 계절마다 오는 창덕궁 그중에서 창덕궁 후원은 내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 중 한 곳이며 해외여행을 나갈 때 내가 찍은 사진을 출력을 한 다음에 가지고 다니고 만나는 사람들 한데 한국에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 있다고 선물로 주는 곳 중 한 곳이 창덕궁 후원입니다. 창덕궁은 조선에 두 번째 궁궐로서 법궁인 경복궁보다 더 오랫동안 사용을 한 궁궐이며 임진왜란 때 소실이 되었다가 광해군 때 다시 만들고 고종황제가 경복궁을 다시 복원을 할 때까지 사용을 한 궁궐로 역사적으로 더 오래된 건물들이 많이 남아 있는 곳이며 세계문화유산 창덕궁을 보러 매번 오게 되는 곳입니다. 창덕궁 후원에 사계절 중 봄 창덕궁을 특히 많이 가는 이유는 인원 제한으로 사람들이 많이 있지 않다는 것 함께 계절..

국내여행/서울 2020.04.23

서울 도심 속 창덕궁에서 즐기는 봄날의 산책

서울 도심 속 창덕궁에서 즐기는 봄날의 산책 일 년에 4번 사계절마다 가는 유일한 곳이 있는데 그곳은 창덕궁입니다. 예전에는 그냥 아무것도 없이 창덕궁을 구경을 하러 다녀왔는데 요즘에는 사계절 궁궐 사진을 찍고 싶어 오게 되는 것만 같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오랜만에 한 외출 창덕궁은 오전 9시부터 문을 열지만 내가 도착을 한 시간은 10시가 넘었지만 주말에 이렇게 사람이 없는 건 처음으로 보는 것만 같다. 올 해는 창덕궁 달빛기행도 무제한 연기 궁궐에서 하는 행사가 무제한으로 다 연기가 되어 슬프지만 빨리 진정이 되면 좋겠다. 창덕궁은 조선에 두 번째 궁궐 이궁으로 법궁인 경복궁보다 더 오랫동안 사용을 한 궁궐로 임진왜란 때 소실이 되었다가 광해군 때 다시 만들고 고종황제가 경복궁을 다시 복원을..

국내여행/서울 2020.04.07

봄 기운을 받으러 간 정독도서관

봄 기운을 받으러 간 정독도서관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이번 봄은 거의 집에만 있다가 가끔가다가 집 근처에 있는 호수공원에 잠시 다녀온 것만 있다. 그래서 그런가 이번 봄이 가는 건 아쉽게만 느껴지고 주말마다 집에 있어 답답함이 있어 오랜만에 서울에 다녀오게 되었다. 가지 않으려고 하였지만 답답한 마음으로 인하여 다녀온 서울 북촌에 있는 정독도서관 오랜만에 온 북촌 사람들이 많이 없다. 정독도서관은 1900년 한국의 첫 근대 중등교육기관으로 출범한 경기고등학교의 본관으로 1938년 건축되었으며, 976년 학교가 강남으로 이전한 후 현재 서울 특별 시립 정독도서관으로 사용이 되고 있습니다. 정독도서관이 있는 곳은 조선말 개화파 관료들의 거주지가 자리 잡고 있었으며, 처음의 학교터는 김옥균의 주택지였으며, ..

국내여행/서울 2020.04.06

상동호수공원에서 느끼는 봄

상동호수공원에서 느끼는 봄 상동호수공원은 집 근처에 있어서 많이 오는 곳 중 한 곳이다. 집에만 있어 답답한 마음에 카메라 한 개만 들고 오랜만에 외출을 한 곳 주말에 오랜만에 외출이라 그런가 따뜻한 햇살이 나를 반겨주는 것만 같다. 상동호수공원을 가면 봄과 가을에 서로 반대 방향으로 먼저 가게 된다. 봄에는 양지 바른 곳으로 그곳에 가면 산수유나무하고 매화가 자라고 있다. 목련도 있는데 아직 이른가 꽃 봉오리만 흔적만 보이고 있다. 나무가지에 앉아 휴식중인 곤줄박이 휴식 중인 새 한마리 활짝 핀 산수유 아마 내 기억이 맞는거면 앵두꽃으로 알고 있다. 나무에 휴식 중인 곤줄박이 팝콘처럼 활짝 핀 매화 잠시동안 느끼는 상동호수공원에 봄

서울 봄에 가볼만한 곳 봉은사 봄 꽃 나들이

서울 봄에 가볼만한 곳 봉은사 봄 꽃 나들이 나는 종교도 없는 무교이지만 가끔 가다 사찰을 한 번식 오는것만 같다. 특히 요즘에는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어디를 함부로 가지를 못하는데 답답한 마음에서 봄 꽃을 느낄 수 있는 곳 홍매화를 볼 수 있는 곳인 서울 봉은사로 가게 되었습니다. 봉은사는 9호선 하고 연결이 되어 있고 직행열차가 편하게 도착을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봄을 알리는 꽃 산수유에 앉아 있는 참새 한 마리 작년 말 계획 중 한 개가 올해는 국내를 많이 여행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는데. 코라나 바이러스 때문에 회사 집 회사 집 회사 집 주말에는 집이 반복이 되어가서 계절이 바뀌는지도 알 수가 없는 생활이 점점 되는 것만 같습니다. 붉은 색으로 올라온 홍매화 작년에는 통도사 홍매화 올해..

국내여행/서울 2020.03.20

봄 향기를 미리 맡아 볼 수 있는 홍릉수목원

봄 향기를 미리 맡아 볼 수 있는 홍릉수목원 홍릉수목원에 복수초가 피었다는 말을 듣고 가게 되었습니다. 한참 사진에 재미가 들렸을 때는 많이 다니고 하였던 곳인데 꽃 사진들이 점점 많아지고 하여 요즘에는 가지 않았던 곳 일 년 만에 나온 복수초를 보러 홍릉수목원에 다녀왔습니다. 복수초는 일 년 중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식물로 추위에 강해 겨울 한복판인 2월에 설악산에서 눈과 얼음을 뚫고 나올 정도이며, 고온에는 무척 약해 여름에는 말라죽는 꽃입니다. 겨울이 끝나고 봄이 온다는 소식을 가르쳐 주는 복수초 옆에 있던 분들에 말을 들어보니 작년보다 많이 빠르게 피었다는데 지구가 많이 따뜻해져서 너도 빠르게 나오는구나 미안하다. 복수초의 꽃말은 동양에서는 영원한 행복 서양에서는 슬픈 추억 어느덧 늦은 겨울 이..

국내여행/서울 2020.02.18

마지막 봄을 볼 수 있는 서산 용현저수지

마지막 봄을 볼 수 있는 서산 용현저수지 작년에 한 번 그리고 올해 2019년 마지막 봄을 보기 위해 간 곳은 충남 서산에 위치를 하고 있는 용현저수지입니다. 가는 날보다 며칠만 빨리 도착을 하였으면 분홍색으로 다 피어 있을 벚꽃을 볼 수가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 곳 만개를 다하고 조금씩 떨어지기 시작을 한 벚꽃 벚꽃이 지니 따뜻한 온도가 점점 시작이 되면서 옷이 점점 얇아지는 것만 같은 계절 용현저수지에 비치는 반영 실제로 보는 것과 사진으로 보는 것이 차이가 큰 곳 중 하나인 용현저수지 미세먼지가 없다가 점점 심해지는 주말 하늘은 파란색이 아닌 다른 색을 보여준다. 약간에 회색 그리고 구름 속에 가린 태양이 오늘은 너무 아쉽게만 느껴진다. 바람으로 인하여 반영은 점점 사라지지만 사진으로..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