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 장군에 신위가 모셔진 곳 통영 충렬사


통영을 하면 

나는 아직도 통영을 맨 처음에 떠오르면 이순신 장군이 생각이 든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신위가 모셔져 있는 충렬사

과거 삼도 수군 통제영에서 관리를 하였으며 봄과 가을에 제향을 하였던 곳입니다.

충렬사 입장료는 개인 성인 1,000원 청소년 군인 700원 어린이 500원 입니다.

단체는 30명 이상으로 성인 800원 청소년 군인 600원 어린이 400원입니다.

무료입장은 만 65세 이상 분들 보호자를 동반한 7세 이하 어린이는 국가 유공자 및 배우자

장애인 등록 소유자는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집으로 가기 전 통영 충렬사를 들렸기 가기로 하였습니다.


충렬사를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동백나무

충렬사 입구에 있는 동백나무는 본래 네 그루가 있었지만 지금은 두 그루만 남아있습니다.

나무의 나이는 약 400백 년 정도가 되었다고 하는데 사람들은

정말 오래 살아야 100년 정도인데 살 수 있는데 싸우면서 사는지....

여유를 가지면서 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 옆에 있는 은행나무는 정말 작은데 나무의 나이는 오래되어 보입니다.


정면에 보이는 강한루

1840년도에 건립이 되었으며 약 180년 정도 된 건물입니다.


다른 곳 건물과 틀린 점

위에 지붕을 보면 다른 곳과 틀리게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그 이유는

충렬사가 높은 위치에 있어 그래서 바람이 많이 불기 때문에

사당 위에 지붕에 구멍을 뚫어 바람이 지나가는 통로를 만들어 두었다고 합니다.


흥선대원군이 사원 철폐령에도 통영 충렬사에 있는 사당이 유일하게 폐쇄가 되지 않았는데

이순신 장군의 신위가 모셔져 있는 사당이 있어서 존속이 되었다고 합니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사당

우리나라에서 제일 존경하는 인물 중 한 분인 이순신 장군

향을 피워 1592년부터 1598년 나라를 구해주신 거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고맙다고 기도를 하였습니다.


출입문이 상당히 낮게 되어 있는데 몸을 낮추고 삼가는 몸가짐으로 출입을 하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이 곳에 문도 보면 가운데는 닫혀 있는데 이 이유는 혼이 다니는 곳으로써

제례를 지낼 때만 문이 열기 때문에

가운데 문이 열여 있다고 하면 제례를 하는구나 생각을 하시면 됩니다.


충렬사에 있는 태극 문양

통영 여행 중 가장 좋았던 곳 충렬사

충무공 이순신 장군 신위가 모셔져 있으며 임진왜란 때 나라를 지켜 주신 거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게 또다시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통영시 명정동 213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