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달루시아 주도인 세비야의 


스페인 광장을 보고


시내 구경을 하러 갑니다.



옆에 보이는 건물은 서로 다 다른 건물로 보이는데

한 개로 쭉 이어졌으며

이쪽 지방에서는 유명한 건물이라고 합니다.



황금의 탑이 보입니다.


황금의 탑은 괴달키비르강에 우뚝 솟은 탑으로서


1220년 무어인이 적의 침입을 감시하기 위해


망루로 사용했고 강 맞은편 탑과 쇠사슬을 연결을 하여 적의 침입을 막았습니다.


황금의 탑이라는 이름을 붙은 것은 처음 탑을 건설 시 탑의 상부가 황금색으로 되어 있는 설과


신대륙에서 가져온 황금을 보관한 장소로 사용했다는 설이 있습니다.



세비야의 과달키비르강에서


처음으로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 시 

이곳에서 출항을 하였다고 하였습니다.



자전거 보관소에 있는 자전거인데 

자물쇠로 묶여 있는 뼈대만 남아있고 나머지는 안 보입니다.

어떻게 가져가도 저렇게 다 가져가는지



저 다리를 건너 저녁에 술을 마셨는데


타파스를 맛있게 먹은 기억만 남아있습니다.



저 건설 중인 높은 건물이 있는데 


저 앞에 버스 터미널이 있습니다.


버스 터미널을 찾아가지 못하면 높은 건물을 보고 가면 됩니다.



음.... 음....


스페인어입니다.


무슨 말인지 모르겠네요


좋은 말이겠죠 뭐



스페인 중앙은행을 봅니다.


나무가 신기하게 직사각형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상하게 저 앞에 분수가 있는데 물이 정말 더러운데 


안에 들어가서 노는 사람이 있습니다.


물에서 냄새가 나는데...


이제 숙소에서 체력 충전 좀 하고


야경을 보러 가야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페인 | 세비야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attackingvenus.tistory.com BlogIcon 들이대는 비너스 2014.12.17 15:15 신고

    워.. 날씨 참 좋아보입니다.
    요즘 여행가고 싶어서 여행 사진만 계속 보고 있는데, 간접 힐링 받고 갑니다... ㅠㅠ

    • Favicon of https://subir.co.kr BlogIcon 하늘소년™ 2014.12.17 22:51 신고

      저도 날씨가 추워지니 점점 따뜻한 나라로 여행을 가고 싶어서 미칠거 같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