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ㄴ잉글랜드

배낭여행 15일차- 생각 없이 걸어 다닌 바스

하늘소년™ 2014. 8. 27. 06:37
반응형


바이버리를 갔다가 바로 바스를 한 바퀴 걸으러 나갑니다.


내일이 바스의 마지막 날이기도 하고 

오늘 날씨가 너무나 좋습니다.

구름 하나 없이 따뜻한 햇볕 사이로 

광합성 작용을 하기에 딱 좋은 날씨이기 때문입니다.

숙소 바로 앞에 있는 바스 대 성당이 보입니다.

너무 늦게 와서 문이 닫혀 있습니다.

내일 미사를 한다고 하는데

런던으로 다시 넘어가야 되어서 시간이 안될 거 같습니다.



작은 글씨로 뭐라고 적혀 있네요


길에 있는 표지판 같아 보입니다.



로만 바스 입구 모습입니다.

대성당 바로 옆에 입구가 있으며

2천 년 전의 로마의 역사를 보고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항상 보던 대성당 반대편으로 가봅니다.


관광지가 아닌 다른 곳은 어떻게 되어 있는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박물관 건물 같은데


시간이 너무 늦게 도착을 해서 문이 닫혀 있습니다.



도로가 길게 쭉 뻗어 있습니다.



도로에 차가 잘 주차가 되어 있네요

여기 있는 집들을 들어가 보고 싶은데

그러면 도둑으로 경찰서 갔다 올 거같아서 그냥 돌아갑니다.



오래되어 보이는 의자가 한 개 있습니다.


세월의 흔적이 보이는 거 같습니다.



빨간색 우체통 바로 옆에 가로등이 있습니다.

가로등에 불이 들어오는 걸 보고 싶은데

시간이 늦게까지 해가 질 생각을 안 하네요.



다시 대성당이 보입니다.

야경을 보고 싶은 마음인데 해가 언제 질까 보고 있습니다.

8시 가까이 되었는데 해가 질 생각이 없네요.



강에 배가 있는데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


배를 집으로 사는 사람들 같습니다.



강물에 햇빛이 은은하게 비치는 게

예쁘게 비치고 있습니다.



반영이 보이고 있습니다.


강에 비치는 길이며 배 


그리고 나무들까지 하늘이 정말 좋습니다.



강가에도 이렇게 성당이 비치고 있습니다.



로만 바스에서 저녁에 또 무슨 촬영을 하나 봅니다.

어제도 무슨 촬영을 하더니 당시의 생활상을 찍는 거 같은데

여기에서 찍은 내용을 가지고 박물관에서 틀어주고 있습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영국 | 런던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