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주룩주룩 오늘날

비행기가 이륙을 할지 못할지 모르는 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을 하여 티켓팅을 한 후 

외항사는 처음으로 타봐서 탑승동으로 떠난다.

티켓을 교환할 때 친절히 가르쳐 준다.


터미널과 탑승동 사이에 왔다 갔다 하는 열차를 타고 탑승동으로 도착을 하였다.

회사 퇴근 후 바로 가서 샤워를 하고 싶다.

바로 인터넷으로 주문한 면세품을 찼고

PP카드가 있어서 아시아나 항공 라운지를 무료로 이용을 할 수가 있어

바로 라운지로 이동을 하였다.

외항사만 있는 탑승 동이라서 그런지 

터미널에 있는 라운지보다 조용하니 쉬기 좋게 되어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했던가

회사 퇴근 후 바로 와서 너무 배고프다.

기내식도 먹어야 되는데 너무 많이 먹는 거 아닌가




라운지 샤워실 샤워실이 너무 크다.

대박

우리 집에 가져오고 싶지만 집이 가득 찰 거 같다.

사람들이 없어서 쉬기가 좋다.

공항에서는 쉴 때 불편한데 조용히 쉬기 편하게 되어있다.

전등을 마지막으로 싱가포르로 가기 위해 

비행기를 타러 간다.

제시간에는 비행기가 뜰 수는 있겠지 비는 점점 많이 내린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