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가볼만한 곳 - 상동 호수공원 봄 나들이


3월 중순 

겨울이 지나고 점점 나무들도 색색들이 봄기운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집 근처에 있는 상동 호수공원 저는 시간이 있을 때마다

산책 혹은 운동을 하는 겸사겸사 돌아다니고 하는 곳 중 한 곳입니다.

이 주 전부터 매화꽃이 봉우리만 있다가 저번 주는 몇몇 매화나무에서

꽃이 피고 오늘 갔을 때는 매화들도 어느 정도 피어 있고

팝콘처럼 터지려고 하는 매화들도 그리고 산수유도 피어 있는 모습도 볼 수가 있습니다. 





팝콘처럼 되어 있는 매화들도 혹은 피어 있는 매화들도 볼 수 있는 상동 호수공원


뒤에 있는 매화나무에도 매화꽃이 활짝 피어 있습니다.


몸을 낮춰 다니면 볼 수 있는 이름 모르는 꽃 한 송이

사진을 찍다 보면 아주 작은 사소한 것도 보입니다.

취미로 사진을 하지 않았을 때는 앞만 보고 다니고 하였는데 카메라를 들고

밖을 나가면 항상 발 밑에 무엇이 있는지 작고 사소한 것에관심을 더 가지려고 하는 것만 같습니다.



아침 일찍 상동 호수공원에 갔으면 아침 이슬에 물을 먹고 있는 모습을 볼 수가 있는데

오후 늦게 집에서 산책을 나가 그런 모습은 볼 수가 없었다.


맨 처음 봄을 알리는 산수유

작년 열매가 남아 있는 곳도 간간히 있어

그곳은 붉은 산수유 열매 밑에 올봄에 나온 노란 산수유

꽃을 볼 수 있는 나무들도 많이 볼 수가 있었다.



사람들이 다니는 길 나무 그림자

빛으로 그린 그림 한 장


빛을 품고 있는 산수유


빛을 품고 있는 산수유


빛을 품고 있는 산수유



호수에 비치는 나무 그리고 아파트


봄기운을 꽃 봉우리 속에 가지고 있는 목련


붉은색이 매력인 꽃

홍매화


부천 상동 호수공원에서 부천 만화 박물관으로 넘어가기는 길


태양이 오늘 하루 퇴근을 하는 시간이 되었으며

나는 집으로 간다.


부천 만화박물관 앞에 있는 고양이 한 마리

부끄러운지 얼굴만 보여준다.


계속 고양이를 보고 있으니 다른 곳을 응시를 하고 빨리 다른 곳으로 도망을 간다.

괜히 쉬고 있는데 나 때문에 쉬지도 못하고 다른 곳으로 가버리는 것만 같이 느껴져

나는 다시 집으로 향해 간다.


대리석 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고양이 한 마리

집 근처에 있어 자주 가게 되는 부천 상동 호수공원

그곳에서 매화, 홍매화, 산수유 등등 봄 꽃들을 볼 수가 있었으며,

봄기운과 나들이를 할 수가 있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부천시 상동 549 | 상동호수공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