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가볼만한 곳 - 서울 근교 당일 다녀오기 좋은 포천아트밸리

날씨가 좋은 어느 날

회사 연차를 오랜만에 사용을 하고 다녀온 곳은 포천 아트밸리이며, 집에서 포천 아트밸리까지 차를 타고 고속도로를 타고 한 시간 정도 걸린 거 같습니다.

평일에 와서 조용한 것만 같은 포천아트밸리

올해 초는 코로나 여름에는 장마 태풍 비 코로나 이렇게 지나가니 햇빛은 따뜻하고 그늘에 가면 시원하고 슬슬 가을이 될 준비를 하는 것만 같습니다.

 

포천 아트밸리 입장료 및 운영시간

평일 09:00 ~ 19:00 (매표 마감 18:00)

주말 09:00 ~ 22:00 (매표 마감 20:00)

 

아트밸리 입장료

어른 : 5천원 / 청소년. 군인 : 3천원 / 어린이 : 1천 5백원

 

모노레일 

어른

왕복 : 4천 5백원 편도 : 3천 5백원

청소년. 군인

왕복: 3천 5백원 편도 2천 5백원

어린이

왕복 :2천 5백원 편도 1천원

 

휴무일 매월 첫째 월요일 휴장

 

티켓을 구입을 하면 천 원짜리 포천에서 살 수 있는 쿠폰을 준다.

카페에서 사용을 해도 되고 매점에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가는 길

올라갈 때는 모노레일 내려올 때는 걸어서

경사가 심해서 잘 선택을 한 거 같다.

내려올때는 쉽게 올라갈 때는 모노레일

 

모노레일을 도착을 하고 잠시 걸어서 올라가면 민들레를 들고 있는 한 소년

 

꽃을 들고 있고 있는 귀여운 토끼

 

오랜만에 보는 맑고 깨끗한 하늘

 

아름다워 보이는 호수

현재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보이지만 과거에 모습은 지금과 틀린 모습을 가진 곳

1960년 산업화 그리고 새마을 운동으로 건설 붐이 일어났을 때 수도권 주변 석산들이 상처를 받았는데 그중에 한 곳인 포천아트밸리에 보이는 호수이다.

화강함 고유의 담담함으로 건축자재를 사용을 하였으며 2003년 포천시에서 복합 문화예술공간으로 도시 재생 사업을 통해 현재 모습을 볼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인공섬에서 물을 마시고 있는 사슴 2마리

물을 마시고 있으니 시원하니 사슴아

나는 더워요

 

사진 속 바라보는 풍경과 똑같은 곳

날씨 좋은 평일 오후 회사 연차를 쓰고 다녀와서 그런가 좋게만 느껴진다.

 

 

날씨 좋은 어느 날

포천아트밸리

요즘 날씨가 완연하 가을 날씨

코로나 때문에 다니지 못하여서 항상 뭔가 아쉽게만 느껴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