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무릉도원수목원 으로 떠나는 초여름 여행


요즘 기분이 꿀꿀 우울해지는 감이 있어서 오랜만에 산책을 하러 다녀왔습니다.

부천 무릉도원수목원

작년 이맘때 튤립이 피어 있었던 곳

봄은 어떻게 지나갔는지 우리에게 무엇을 보여주지 못한 계절

회사 집 회사 집

평상시보다 맨날 집에만 더 있으니 답답함과 함께 우울한 것도 몰려오는 것 

그리고 사람을 만나려고 하였지만 계속 잘 되지 않아 꽃을 보며

기분을 전환을 하려고 가게 되었습니다.


부천 무릉도원수목원

7호선 까치울역에서 내려 걸어가면 되는 곳

작년 이맘때는 많은 튤립이 있었는데

올해는 그걸 생각을 하고 다녀왔지만 시들시들 꽃은 다 지고 있었다.

내 마음처럼 말이다.


이름 모르는 꽃 

줄기에는 아침이슬이

꽃은 화려하지만 순수한 마음으로 나를 바라보는 것만 같다.


어디를 보고 있는 것일까

오리는 멀뚱멀뚱 한 곳을 응시를 하고 있다.

먹이가 어디 있는지 아니면 저 밑을 어떻게 내려갈지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일까.


4월 17일 탄생화

독일붓꽃인 저먼 아이리스

꽃말은 희소식 / 멋진 결혼

나에게도 희소식이 들여오는 날이 있을까.


풀 속에 숨어 있는 실잠자리 한 마리

벌써 잠자리가 돌아다니는 시기가 되었다니

참으로 시간은 빠르게 가는 것만 같다.

아무것도 한 것도 없는 거 같은데 5월 중순

언제 이렇게 시간이 빠르게 지나간 건지.

하루의 가치는 다 같은데 말이다.


맨 처음에는 직박구리인 줄 알았는데 머리 모양은 아니고

딱따구리 하고 비슷해 보이기도 하고 아닌 거 같기도 하고

아직까지 새 이름을 모르겠다.


붓꽃


나무에 핀 꽃

우울한 기분을 날려주는 것만 같다.


아침이슬을 맞아서 그런가 축축하게 젖은 박새

몸을 털면서 말리는 것만 같다.


아직 피지 않은 꽃

나는 이상태에 꽃을 좋아한다.

어떻게 될지 모르고 숨겨져 있는 모습

자신에 모습을 감추고 있는 모습을.


화려해 보이지만 어떻게 보면 수수해 보이는 작약

작약꽃을 보면 왜 벌들이 몰려 있을까.

애들도 아는 것일까.

이쁜걸


꽃 안에서 일을 하고 있는 벌 한 마리


작약 한 송이


수수해 보이기도 하고 아름답기도 하고


예전에는 상동호수공원에 가면 쉽게 볼 수 있었던 청보리

지금은 공사 중이라 볼 수가 없다.


시들시들 튤립




튤립은 항상 막 피어 오기 시작을 한 것

꽃이 핀 거만 바라보다가 이렇게 시들시들 꽃들이 떨어지고 지는 건 처음으로 본 거 같다.

어쩌면 당연한 걸 이렇게 피해 간 거 같다.

나도 언제까지 젊을 수 없는데 그 생각을 해보지 않았던 것도

사랑을 하는 사람을 잡지 못하는 거 까지

요즘 답답하고 답답하고 급 우울해서 다녀온 부천 무릉도원수목원

어느덧 봄은 다 지나고 초여름이 시작이 되지만

내 마음에도 봄이 오면 좋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부천시 춘의동 382 | 무릉도원수목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