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런던 51

무작정 걸어 다닌 피카 달리 서커스(Piccadilly Circus)

아무런 계획과 생각 없이 그냥 피카 달리 서커스에 왔다. 에로스 동상을 보고 전 세계에서 비싸다는 광고판까지 그냥 오늘은 생각 없이 런던을 걷고 싶은 마음뿐이 들지가 않는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내 마음도 우중충하기 때문인가. 런던 올림픽으로 인해 전 세계 국기가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한민국 태극기는 어디에 있는지 찾아봐야겠다. 수많은 국기들 태극기는 어디 있니??? 모습을 보여줘~~~ 전 세계에서 비싸다는 전광판 삼성 광고가 보이네 에로스 동상 앞에 모인 수많은 사람들 다들 저기서 기념사진을 입었던 바지가 너무 무거워서 가벼운 바지로 사야 되는데 여기서 사야 되나 세일 안 하니? 딸기에다가 초콜릿을 맛있어 보여서 구경을 하니까 들어와서 한 개 사라고 한다. 돈도 호스텔에다가 다 두고 왔는데 말이다...

런던 타워브리지 야경에 취하다.

런던탑 앞에 반가운 한글이 보이네요 여기는 저녁이니까 한국은 새벽 정도되는 거 같습니다. 누구 있나 봤는데 2층에 다들 있어서 보이지가 않네요. 처음으로 런던 야경을 보러 옵니다. 그동안 뭐가 바빴는지 조금 있으면 떠나야 되는데 런던탑 바로 옆에 있는 타워브리지로 걸어갑니다. 사람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네요 이렇게 아름다운 걸 너무나 늦게 봤습니다. 서유럽에서 제일 높다는 더 샤드 건물이 보입니다. 런던에서는 한눈에 보이는 건물 혼자만 우뚝하게 서 있네요 아직 해가 지지가 않아서 불이 다 켜지지가 않았습니다. 조금만 기다리면 불이 다 들어오겠죠. 혼자 서 있으니 이상합니다. 저 위에 올라가면 런던이 한눈에 다보일 거 같은데 왜 그 생각을 못했는지 올라가서 야경을 봤어야 되는데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리고..

런던에서 거리 공연과 마켓을 즐기다

이제 과학박물관은 나와서 보니 아침에는 조용하던 엑시비션 로드(Exhibition Rd)가 너무나 시끄럽네요 점심시간이 되었는지 배에서 밥을 달라고 말을 하네요 그리고 바로 밥을 팔고 있고요 그래서 맛있게 먹고 몸을 충분을 하였습니다. 아마 올림픽 기간 때문에 그런 거 같습니다. 이 길은 하이드 파크 공원부터 자연사 박물관까지 연결되어 있는 길입니다. 사람들이 다 정겨워 보입니다. 물건을 파는 사람과 사는 사람들 모두 다요 올림픽 전에는 경찰들이 없었는데 이제 경찰들이 있네요 하이드 파크 공원에서 올림픽 경기를 해서 그런 거 같습니다. 여기에서는 거리공연 준비도 하고 있고요 조금하고 다른 팀이 나와서 공연도 하고 계속 바뀝니다. 핸드폰으로 거리 공연하는 걸 보내달라고 해서 찍었는데 화질이 정말 안 좋네요..

즐길 거리 볼거리가 많은 영국 과학박물관의 가다

참 좋습니다. 숙소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자연사 박물관과 과학박물관이 있으니 심심하고 시간이 조금만 나면 가서 놀다 오니까요. 가격이 조금 비싸기는 하지만 ㅡㅡ 이번에는 과학박물관으로 몸이 갑니다. 7층 규모로 산업혁명 시기부터 우주 탐사에까지 모든 과학 분야의 자료들을 전시를 해 두었습니다. 그리고 더 좋은 건 내가 놀이에 참가를 할 수 있게 만들어 놨습니다. 과학박물관도 무료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화나 기타 시설물을 은 티켓을 끊고 가야 되는데 비행기를 좋아하는 저는 그것을 보기 위해 티켓을 끊어서 보러 갔는데 그냥 음 아이맥스 영화를 10여 분 만에 끊나버린 것이 너무 허탈.. 돈도 8파운드가 준 거 같은데....... 그리고 구글에서 만든 체험관을 찾으러 다닙니다. 일단 무료^^ 산업혁..

올림픽 기념관에 가다.

올림픽 기념관 지금까지 올림픽 모든 메달과 개최지 그리고 유명한 선수까지 아 이때의 사진이 다 어디에 갔는지 찾아봐도 보이지가 않는다. 어디에 갔나 하지만 남아있는 사진은 런던 올림픽 메달 사진뿐 나머지는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 어디 있니 사진들아 그럼 평상시에는 보기가 힘든 올림픽 메달을 이번 아시안게임도 역대 메달 및 아시안게임에서 유명한 인물 등 전시를 해 두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2012런던 올림픽 개막식을 보러 하이드 파크 공원에 가다.

올림픽 개막식을 보고 싶은데 경기장 가서 보기는 너무 비싸고 그래서 어디로 갈까 하다가 그냥 생각한 곳 어제 전야제를 한 하이드 파크 공원으로 가기로 하였다. 어제 전야제 보다 더 재미있어야 되는데 어떻게 될지. 근데 어떻게 된 게 어제보다 가격이 50파운드나 비싸 무료 65파운드 공원 막은 다음에 개막식 틀어주고 가수 부르는데 65파운드씩이나 한단 말이야. 하면서 나는 조용히 티켓을 사고 들어간다. 어제와 다르게 느껴지는 하이드 파크 공원 오늘은 어제보다 더 재미있겠지 하늘을 찾아본다 휭 하는 소리가 들려서 하늘은 보니 전투기가 지나간다. 에어쇼를 하러 올~~ 에어쇼까지 한다니 그런 생각을 마치고 이제 행사장 안으로 들어간다. 여기서 인터넷하고 BBC 방송을 볼 수 있게 만들어 두었다. 개막식답게 어제..

발전소를 개조해서 만든 테이크 모던 미술관 및 세인트폴 대성당

타워브리치에서 테이크 모던 미술관까지 걸어서 도착을 하였다. 미술에 관해서 관심도 별로 없는데 특히 현대미술은 보면 어떤 내용 인지를 모르겠다. 이해를 하기도 힘들기도 하고 그래서 테이크 모던 미술관에 들어가서 세인트폴 대성당만 보고 나오려고한다. 들어가자마자 나오는 곳 밑에서 사람들이 춤 같은 걸 연습을 한다. 재미있게 떠들면서 놀기도 하고 그리고 5층 카페로 올라와서 한눈에 보이는 세인트폴 대성당과 밀레니엄브리치가 한눈에 보인다 1710년도에 완공을 한 건물인 세인트폴 대성당 밀리니엄브리치 끝에 제일 높은 건물 이곳에 높은 건물을 만드나 아니면 아파트를 만드는 건지 뭔지 모르겠다. 세인트폴 대성당과 테이크 모던 미술관을 잇는 탬즈강의 다리이며, 보행자 전용 다리이다. 저 멀리 보이는 세인트폴이 보이며..

런던의 우아한 다리 타워브리지 (Tower Bridge) 및 근처 구경하기

1894년 완공한 타워 브리치 선박들이 항구에 움직이기 쉽게 배가 지나갈 때 다리를 위로 올라가게 설계가 되어 있다. 런던 올림픽 기간이라서 타워브릿치에도 올림픽 오륜기를 해두었고 탬즈강에도 오륜기를 해놨다. 얼라 피자 익스프레스 있었네 2년 만에 사진으로 보고 알았다. 런던에도 있었다는 걸 오늘에서야 알다니.... 탬즈강에 떠 있는 오륜기 그리고 그 옆에 타워 브리치 어제 전야제를 보고 올림픽이 시작된다는 걸 느끼게 되었다. 이제야 실감이 난다. 런던 시청 앞 올림픽 경기 미디어 센터로 이용이 되어가고 있었다. 그리고 그 밑에서 만난 영국 선수 같은데 런던 올림픽 포스터 볼 때마다 저 선수가 있었는데 이름도 모르고 어떤 선수인지도 모른다. 선수 인터뷰를 하는데 헬기하고 옆에서 떠드는 소리 때문에 계속 ..

유럽 배낭여행 17일차 - 빈티지 마켓 그리니치 마켓(Greenwich Market)에 가다.

잠시 맨붕을 맞이하고 빈티치 마켓인 그리니치 마켓에 도착을 하였다.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빈티지 장이 열리고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은 디자인 제품과 공예품이 파는 노점이 만들어진다. 영국에 있는 동안 밥시간만 되면 하도 스트레스를 받아서 맨날 편의점에서만 먹었던 점심, 저녁 여기서 맛있는 음식을 먹겠다며 찾았다. 지붕에는 예쁘게 꾸며진 인테리어 이야 한글로 친절하게 적혀 있는 불고기 덮밥, 해물파전 이름만 봐도 맛있어 보인다. 하지만 외국에 오면 최대한 현지 음식으로 먹으려고 하기 때문에라고 말하고 가격 때문에 포기를 한다. 이렇게 먹을 거만 있나 아니면 내가 먹을 거만 찍은 건가. 내가 사진을 찍으면서도 너무 배가 고팠나 보다. 이렇게까지 많이 찍었다니 에잇 모르겠다. 그냥 먹자 먹어 먹고살자고 하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