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색다른 대만여행 

대만 아리산 수천년 된 거목들이 즐비한 곳


대만 자이에서 아리산으로 도착을 한 다음 숙소에 짐을 던지고 산악열차를 타고 올라온 곳


저번에도 오고 이번에도 오고


2번째 아리산 방문


왠지 익숙한 느낌이 든다.


숙소에서도 지도를 주고 자세히 설명을 해주는데 기차를 타고 올라와서


연못을 보고 천천히 걸어서 내려갈 예정이다.


이번에는 좋았던 거 도착을 하였을 때 비가 오지 않았다는 거


대신 일출을 보기 위해 올라갔을 때는 비가 많이 내렸지만


산을 걸어 다닐 때는 비가 오지 않았다는 것은 좋았다.






맨 처음 세계 3대 산악열차인 대만 아리산 기차를 타고 자오핑역에서 내린다.


자오핑역에서 내린 뒤 사람들은 자매 연못으로 걸어가지만 나는 밑에 있는 다리로 향해 걸어간다.


어차피 시간은 많이 있으니 천천히 구경을 해도 별 상관이 없기 때문이다.


저기 위에서 좋아하는 사람하고 같이 위에 올라가서 보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눈이 편안해지는 색 초록초록

밑에 나무는 벚꽃나무들이 많이 있는데

다 작은 나무들이다.

작고 내가 대만 아리산에 도착을 하였을 때는

그때부터 조금씩 피기 시작을 할 때인데 여기 밑에서는 피지도 않았다.


이름 모르는 꽃들이 꽃봉오리를 맺어 있어서 언제쯤 필까 준비를 하고 있다.



아름다운 꽃 한 송이


아침에만 기차가 다니는 철길


일출 기차인 아리산에서부터 주산까지 올라가는 기찻길로 한 부부가 걸어가고 있다.



오래되어 보이는 나무


사람들한데 인위적으로 잘린 건지 먼지는 모르겠지만


이 곳에서 보는 나무는 사람들은 고작 얼마 살지도 못하지만 자연은 위대하다는 거


자연을 함부로 훼손을 하면 안 된다는 걸 배우게 되는 거 같다.



비는 오지 않았지만 계단은 미끌미끌

조심히 계단을 내려오게 된다.


삶이란 무엇일까


이걸 보고 생각이 든다

.
얽히고설킨 많은 사람들


혼자 살 수 없는 것


자연도 그런 거 같다.


혼자 살 수는 없고 서로 도와서 살 수 있다는 거



아리산 돌아다니다 보면 쉽게 볼 수 있는 거


오래된 나무들이 잘려나간걸 많이 볼 수가 있다.


병이 들어서 잘라낸 거가 아니면 일본애들이 수탈을 하려고 잘린 거


이 곳 아리산에서부터 자이까지 열차가 생긴 것도


나무를 수탈을 하기 위해 만들었는데...



지도를 봤을 때는 상당히 멀어 보이지만 한 번 다녀와서 거리를 알고 있다.

10분 정도 걸리는 자매 연못


아리산에 슬픈 전설이 있는 자매 연못


이 곳에는 2개의 연못이 있는데 한 개는 언니 한 개는 동생


슬픈 전설이 있는 연못


예전에 한 자매가 같은 남자를 좋아해서 둘이 싸우기 싫어서


동생이 연못에 빠져서 죽고 그 소식을 들은 언니가 물속에 들어갔다는


슬픈 전설이 있는 아리산 자매 연못



맑은 날 아리산 자매 연못은 반영이 이쁘게 보인다.


그냥 바로 내려가기는 아쉬움이 있어서 한 바퀴 두 바퀴 연못을 돌아다닌다.


처음에 왔을 때는 보지 못했던 휴식을 하는 곳


저기에 잠시 앉아 사색을 즐기기도 하고 


주변에 있는 나무들을 한 번 더 보게 된다.



산책로 옆에 있는 나무들


어떤 것들은 수백년이 넘어 보이는 것들


작은 건 몇십년은 넘어보인다.


이렇게 한 곳에서 천년 이천년 이상 뿌리를 내리고 살면 답답하지 않을까.


요즘 주말에 집에 조금 있는다고 답답한 내 모습을 보면 그 생각이 많이 든다.



또 다른 작은 연못

둘 다 자매 연못이다.



연못 사이에 있는 정자


슬픈 전설이 있다고 생각이 들지 않는 곳이다.


아침을 자이에서 먹고 점심도 먹지 않고 바로 올라와 간단하게


초콜릿을 저기 보이는 정자에서 한 개를 먹고 다시 움직이기 시작을 하였다.



저번에 왔을 때는 잠시 동안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을 다 느낄 수 있었지만

이번에는 날씨가 좋았던 곳

이 곳 엽서를 보면 이 곳에서 은하수를 찍은 사진이 있어 밤에

이곳을 올까 하다가 어플로 보니 은하수를 볼 수 있는 확률은 10프로 미만 비 예보 

그래서 밤에 와서 은하수를 보는 것은 포기를 하였다.

슬픈 전설이 있는 아리산 자매 연못

나는 슬픈 전설보다 호수에 비치는 반영과 오랜만에 한 산림욕이 더 좋았던 거 같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대만 | 자이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